상단여백
HOME NEWS 정치
알바니즈, ‘존 세트카’ 노동당원 정지.. 축출 추진ACTU, CFMMEU 빅토리아 위원장 사임 촉구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06.12 13:49

“가정폭력 방지 활동 → 남성 권리 줄어” 발언 비난 봇물 

(왼쪽부터) 앤소니 알바니즈 연방 야당대표, 존 세트카 CFMMEU 빅토리아위원장, 로지 배티 켐페이너

앤소니 알바니즈 연방 야당대표가 가정폭력 방지 켐페이너 로지 배티(Rosie Batty)를 비난한 발언으로 뭇매를 맞고 있는 CFMMEU(Construction, Forestry, Mining, Maritime and Energy Union, 건설 삼림 광산 해양 에너지노조)의 존 세트카(John Setka) 빅토리아 위원장의 노동당 당원권을 즉각 정지시키고 사퇴를 요구했다. 또 중앙당에 그의 축출(당권 자격 취소)을 촉구했다. 

이같은 강경 대응은 호주노총(ACTU)의 샐리 맥마누스 위원장이 “세트카의 발언이 사실일 경우, 그는 반드시 사임해야 한다”는 공개 비난이 나온 뒤 취해졌다. 

세트카는 지난해 7월 CFMMEU 전국 상임위에서 "배티의 활동 때문에 남성들이 권리가 줄어들었다"는 문제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멜번의 디 에이지(The Age)가 이를 보도했다.

배티는 정신건강에 문제가 있는 전 남편이 초등학생 아들을 크리켓 배트로 때려 숨지게한 가정 폭행 참극의 피해자로서 충격적인 사건을 계기로  대대적인 가정폭력 방지켐페인을 전개하면서 올해의 호주인으로 선정된 존경 받는 지역사회 지도자 중 한 명이다. 

그는 “나의 발언은 의미가 와전됐다(taken out of context)”면서 배티에게 사과를 했지만 정치권은 물론 각계에서 성토가 이어지고 있다.    

배티 켐페이너는 “보도된 (세트카의) 발언은 바보같다(ludicrous). 그의 위원장 직책은 도전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트카 위원장은 또 지난해 10월 한 여성(법조 관계 근무자)에게 수십차례 욕설을 하며 텍스트 메시지를 전송한 혐의로 경찰에 기소됐다.  

한편, 세트카 위원장은 12일 기자회견을 통해 위원장 사퇴 의향이 없다고 반박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