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PORTS 스포츠
[여자월드컵축구] 호주 16강 진출 성공자메이카 4-1 격파, 주장 샘 커 4득점 수훈갑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06.19 13:27

마틸다, C조 2위로 23일 노르웨이와 대결  

호주 여자 축구대표팀 마틸다가 자메이카에게 4-1로 승리했다

호주 여자축구 대표팀 마틸다(Matildas)가 프랑스 그레노블(Grenoble)에서 열린 여자월드컵(Women's World Cup) 조별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자메이카를 4-1로 대파하며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C조에서 호주, 이탈리아, 브라질은 물고 물리는 접전으로 모두 2승1패로 승점 6점을 얻었다. 자메이카는 3패로 가장 먼저 탈락했다. 세 팀의 골득실차는 이탈리아 +5(7:2), 호주 +3(8:5), 브라질 +3(6:3)이었다. 따라서. 첫 경기에서 호주를 1-2로 꺾은 이탈리아가 C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고 브라질을 제압한 호주가 나머지 한 장의 티켓을 거머쥐었다. 브라질은 이탈리아를 1-0으로 숭리했지만 조별 리그 탈락으로 분루를 삼켰다.

호주는 23일(일) 니스(Nice)에서 노르웨이와 대결한다. 노르웨이는 조별 경기에서 한국을 2-1로 제압한 팀이다. 

마틸다의 대 자메이카전은 혼자 4골을 모두 넣은 호주 주장 샘 커(Sam Kerr)가 수훈갑이었다. 마틸다는 전반 경기를 압도했다. 공격수 에밀리 길니크(Emily Gielnik)의 크로스 패스를 받은 커가 두 골을 넣었다. 
 

C조 조별리그 결과

그러나 후반엔 미드필더 안테 밀리지치(Ante Milici)의 실수와 수비진의 경기력 부족으로 자메이카의 공격에 때론 밀렸다. 자메이카는 개인기가 뛰어난 하바나 솔라운의 활약으로 1골을 만회해 경기는 2-1이 됐다. 

접전 양상이 되자 마틸다는 다시 공격을 강화했고 커 주장이 눈부신 활약으로 세 번째, 네 번째 득점에 성공하며 대승을 거두었다.  

승리 후 커 주장은 “(다음 경기장인) 니스가 아름답다고 들었다. 우리는 상대가 누구든지 자신감이 충만해있다”고 말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