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퀸즐랜드 ‘도둑맞은 급여’ 1억9천만불 보상한다주정부, 원주민 1만여명 지불 합의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07.10 14:54
집단소송을 이끈 원주민 한스 피어슨(왼쪽)과 원주민 지도자 노엘 피어슨

퀸즐랜드 주정부가 1939년부터 1972년 사이 수천명의 원주민들(Aboriginal and Torres Strait Islander people)에게 지급하지 않은 이른바 ‘도둑맞은 급여 사례(stolen wages case)’와 관련, 1억9천만 달러 지불로 이 문제를 해결하기로 합의했다. 주정부와 집단 소송을 제기한 10,063명의 원주민들을 대리한 변호사들과 원칙적 보상 합의가 이루어졌다. 

지난 1939년부터 약 33년 동안 퀸즐랜드의 농장, 목장, 가정, 사탕수수 밭 등에서 약 1만명의 원주민들이 급여를 제대로 받지 못한채 매우 열악한 작업 및 거주 환경에서 노예처럼 일을 했다. 피해자들은 2016년 연방법원에 퀸즐랜드 주정부를 상대로 제소했다.

이 집단 소송을 이끈 원주민 한스 피어슨(80, Hans Pearson)은 “뒤늦게나마 정의가 구현된 것은 기쁘며 합의를 환영한다. 그러나 너무 오래 걸렸다. 다수 동료들이 받아야할 돈을 받지 못한 채 숨졌다”라고 말했다.  
  

젊은 시절의 한스 피어슨 부부

재키 프라드 퀸즐랜드 부주총리는 “주정부와 원주민들의 관계를 재정립한 중요한 날”이라고 말했다.  

집단 소송비를 제공한 법률회사 리티게이션 렌딩(Litigation Lending)의 스튜어트 프라이스(Stuart Price)는 “오랜 시일이 걸렸지만 합의는 기념비적”이라고 평가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