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정치
‘원주민 헌법상 인정’.. 모리슨 정부 “임기내 추진”켄 와이어트 장관 “3년 내 국민투표” 발표 예정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07.10 14:55

유권자 과반 및 4개주 이상 찬성해야 통과 

켄 와이어트 원주민 장관

호주 헌법에 원주민을 인정(Indigenous constitutional recognition)하는 작업이 스콧 모리슨 정부의 3년 임기 안에 추진될 것이라고 켄 와이어트(Ken Wyatt) 원주민 장관이 10일 발표했다. 헌법에 원주민을 인정하는 조항을 추가하려면 국민투표(referendum)에서 과반 이상의 찬성표와 6개 주중 4개 이상에서 통과되어야 한다. 

와이어트 원주민 장관은 10일(수) 켄버라의 내셔날프레스클럽에서 연설을 할 예정인데 공영 ABC방송은 “와이어트 장관이 모리슨 정부는 이번 임기 중 원주민 헌법상 인정을 위한 개정을 할 것이란 발표를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와이어트 장관은 호주 최초의 원주민 출신 연방 하원 의원 겸 원주민 장관이다. 
야당의 원주민 담당은 린다 버니 의원이다.

지난 2017년 수백명의 원주민 지도자들이 원주민 성지인 울루루(Uluru)에 집결해 헌법에 원주민 자문기구(Indigenous advisory body) 설립을 요구한 ‘울루루 성명(Uluru Statement)’을 발표했다. 의회를 자문하는 헌법상 원주민 기구 설립과 조약(treaties) 체결 등이 포함됐다.  
그러나 당시 말콤 턴불 정부는 “이 제안은 상하 양원에 이어 제3의 의회 기구(a third chamber of parliament)로 인식될 수 있다“는 이유로 이를 거절했다. 

모리슨 총리는 야당(노동당)과 협의로 이 이슈를 초당적 합의로 처리할 계획이며 지난 주 야당과 논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와이어트 장관은 정부가 원주민 모델(the model with First Australians)을 설계하기위해 7백만 달러 이상의 예산을 할당할 계획이라고 밝힐 예정이다, 

그는 “호주에서 지난 1967년 원주민 투표권 부여 관련 국민투표가 다수의 찬성으로 초당적 지지를 받아 통과됐다”고 강조하며 헌법상 인정 이슈도 이런 형태로 추진할 의향을 밝혔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