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PORTS 스포츠
NSW, 2023 ‘여자월드컵축구’ 유치전 참여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07.31 13:34

NSW 주정부가 글로벌 여성 스포츠 중 최대 규모로 인기를 모은 여자 월드컵 축구(Women’s Football World Cup) 대회의 2023년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는 30일(화) 데이비드 갤롭(David Gallop) 호주축구협회(Football Federation Australia) CEO와 함께 이를 발표했다. 

기자회견에 배석한 존 시도티(John Sidoti) NSW 체육부 장관은 “이 대회 개최는 NSW의 스포츠는 물론 사회, 경제, 문화적 혜택이 상당할 것이다. 주정부의 여성 스포츠 중시와 사회 참여 증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2023년 대회는  차세대 대표팀 웨스트필드 마틸다(Westfield Matildas)의 영웅을 배출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튜어트 아이어즈 관광부 장관은 “24개 참가국 선수단과 팬들이  4주 동안 52개 경기를 관람할 것이다. 약 2100만 달러의 경제 효과를 줄 것으로 추산된다”고 말했다.   

갤롭 호주축구협회 CEO는 “NSW 주정부가 FFA의 FIFA 2023년 여자 월드컵 유치를 지원하는 것을 감사하며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