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오팔타워 대피소동 후 첫 아파트 매매시공사 아이콘이 분양가보다 높은 95만불 매입
홍수정 기자 | 승인 2019.08.02 15:33

지난 연말 주민 3천여 명의 대피 소동 이후 오팔타워(Opal Tower)의 첫 거래가 이뤄졌다. 그러나 매입자는 개발회사였다. 

시드니 올림픽공원 단지 내 392가구 규모의 36층짜리 주상복합건물(오팔타워)에서 가장 심각한 균열이 발생한 10층에 있는 한 아파트가 최근 95만 달러에 팔린 것으로 알려졌다.

구매자는 오팔타워 시공사 아이콘 건설사(Icon Co)로 정확한 매입 사유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건설사 측의 건물에 대한 지속적인 접근 요구, 건축물 보수 및 공간 재구성의 필요성 등으로 추측된다.

침실 2개, 욕실 2개를 갖춘 아파트 1005호(86sqm)의 매매가격은 95만 달러로 2014년 분양가보다 15만8,000달러 높다. 해당 가구는 사건 발생 당시 주 $600에 임대 중이었다.

2018년 8월 완공된 오팔타워는 시공 전부터 아시아계 투자자들 사이에서 인기를 얻으며 2014년부터 사전분양 등을 통해 50만5,000달러에서 249만8,000달러에 판매됐다.

그러나 완공된 지 4개월만인 지난 크리스마스이브에 아파트 벽이 갈라지고 문이 안닫히거나 강풍에 흔들림이 감지되는 등 혹시 모를 붕괴 사고 위험에 아파트 전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다행기 건축 구조는 이상이 없었고 부분적인 자재 사용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팔타워 사태 이후 올해 1분기 시드니 아파트 중간가격은 약 3.7% 하락, 임대료는 1.7% 떨어졌으며 아파트 사전분양가 역시 16%가량 급락했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