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대형마트 절도 행위 기승… 연간 피해 33억불부정스캔 ‘할인절도’ 빈발에 감시카메라 증설
홍수정 기자 | 승인 2019.08.02 15:45

신용카드 정보 도용 인터넷 사기 성행 

대형매장 셀프계산대와 전자상거래의 증가가 소비자들의 절도 행위 급증에 기여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영국계 범죄학자 에멀린 테일러가 호주 및 뉴질랜드의 식품, 패션, 통신업 등 크고 작은 소매점 9,000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 2년간 ‘상점 절도’(shoplifting)가 16% 급증, 2017-18년 회계연도에 33억7,000만 달러의 피해 액수를 기록했다.

소비자 절도행위 급증의 주요인으로는 업계의 비용 절감책으로 도입된 셀프계산대의 확대,  매장시스템 자동화 등이 지목됐다.

테일러는 “셀프계산대에서 고의적으로 제품 본 가격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스캔하는 일명 ‘할인절도범’(discount theft)들이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라며 “문제는 이들의 태도다. 부정스캔을 범죄행위로 인식하기보다는 단순 실수로 치부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타즈마니아의 한 카페 사장은 컵 받침, 포크 등을 훔치는 손님들이 꾸준히 발생해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절도 행위가 적발돼도 적반하장인 격이 대부분이다. 일부는 카메라에 찍혔다고 할 때까지 부정한다”고 말했다. 

콜스, 울워스 등 대형 슈퍼마켓들은 최근 셀프계산대 구역 보안 강화에 발 벗고 나섰다. 무게 측정 저울에 이어 계산대마다 감시카메라를 설치하고 출구 도난방지 기술을 새로 개발했다. 

한편, 전자상거래의 활성화도 소비자 절도행위 증가의 한 원인으로 분석됐다. 특히 신용카드 도난 및 도용과 관련된 절도 사례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판매자는 물품 결제 카드가 도난된 것인지 전혀 알 길이 없다. 하지만 카드 주인이 ‘무허가 거래’(unauthorized transaction)를 신고할 경우 그 피해는 고스란히 판매자가 떠안게 된다. 카드사가 판매자로부터 해당 금액을 환급받아 카드 주인에게 돌려주기 때문이다.

온라인 상거래에서 꾸준히 늘고 있는 사기 수법이지만 소상공인을 위한 보호장치는 제대로 마련돼 있지 않은 실정이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