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정치
모리슨 총리 “미국 미사일 호주 배치 검토 안 해”중국 “아시아 배치 절대 좌시 않을 것” 경고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08.09 14:34

시드니서 호주-미국 외교국방장관회의 열려 

3-4일 시드니에서 호주-미국 연례 외교국장장관회의(AUSMIN 2-2 서밋)가 열렸다. 마리즈 페인 호주 외교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스콧 모리슨 총리는 “호주 정부가 미국의 신형 정밀유도 중거리 미사일(intermediate-range missiles)의 아시아 배치를 허용하는 문제를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호주전략정책연구원(Australian Strategic Policy Institute)의 피터 제닝스(Peter Jennings)도 “호주와 중국 본토의 거리가 너무 멀러 중거리 미사일은 아무런 효과가 없기 때문에 중국의 견제 방안으로 호주 정부가 이를 허용할 가능성이 없다”고 같은 견해를 나타냈다. 

중국 정부는 미국이 아시아에 신형 정밀유도 중거리 미사일 배치를 검토 중이라고 밝힌 데 대해 “중국은 우리의 이익이 침해받는 것을 절대로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발했다. 중국 외교부는 6일 화춘잉 대변인 명의의 기자 문답을 통해 “특히 어떤 국가가 중국의 문 앞에서 소란을 일으키는 것은 더욱이 용납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화 대변인은 “미국이 만약 아시아 태평양 지역 특히 중국 주변에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한다는 것은 매우 강력한 공격성을 드러내는 것”이라며 “국제와 지역 안보 정세에 심각한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중국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안정을 해친다는 미국의 주장에 대해서도 “완전히 무책임한 주장”이라며 “미국이 오히려 오랜 기간 이런저런 명목으로 ‘아시아•태평양 전략’을 포함해 역내 국가의 사무에 간섭하고, 정치적 이간질을 통해 다른 국가의 내정에 간섭해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국방정책은 방어를 목적으로 한다”며 “중국은 영토가 넓고 인구가 많기 때문에 침략에 대비한 국방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노던테리토리 준주(NT)의 다윈항의 중국 기업 랜드브릿지(Landbridge)에게 불하한 99년 임대권을 환수하라는 일부 호주 정치인들의 주장에 대해 마이클 거너 NT 수석장관은 “다윈항 국유화 조치는 국가 신인도 위기를 초래해 해외의 대 호주 북부 투자에도 심각한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