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일요일 새벽 2시경 꽝!.. 침실 벽으로 자동차 돌진경찰 추적 피하다 사고낸 뒤 도주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08.12 10:57
11일 새벽 시드니 서부 펜리스에서 경찰에 쫒기던 승용차가 도주하다 한 집을 들이박았다

11일(일) 이른 새벽 2시20분경 시드니 서부 펜리스(Penrith)에서 경찰에 추적을 당하던 한 승용차가 주택가 침실을 들이박으며 멈춰섰다.

잠을 자던 중 날벼락을 맞은 이 집의 23, 24세 커플은 “마치 폭탄 같은 소리가 들렸다(sounded like a bomb)"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 차 운전자는 경찰의 정차 지시를 거부하고 시속 50m 구간에서 약 100km 속도로 도주를 하다 카릴라 애비뉴(Kareela Avenue)에서 나무와 집에 그대로 충돌했는데 벽돌로 된 침실 벽에 큰 구멍이 날 정도였다.
 
5개월 전 이 집을 구매해 이사를 온 이 커플은 “무척 놀랐지만 아무도 다치지 않아 불행 중 다행”이라고 안도했다. 

운전자와 탑승자는 사고 후 그대로 도망쳤다. 

경찰은 이들을 사고를 치고 도주한 자들의 신원을 조사하고 있다.

차가 충돌하며 집 벽이 큰 구멍이 생겼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