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홈론 신청 ‘허위 정보’ 제공 여전UBS 설문 "37% 소득 과장 또는 의도적 비용 축소"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10.01 14:34

홈론을 신청한 대출자들 중 상당수가 과장 또는 허위 정보를 제공하는 관행이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투자은행 유비에스(UBS)가 약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모기지 신청자 설문조사 결과, 홈론 대출자 중 37%가 지난해 소득 부풀리기(overstating their incomes) 또는 비용 줄이기(underestimating their expenses) 등 사실과 다른 정보를 제공한 것으로 추산됐다. 이 비율은 2018년 32%보다 증가한 것으로 주택경기 붐 시절인 2017년 36%보다 1% 높았다.  

유비에스의 조나산 모트(Jonathan Mott) 분석가는 “금융권 의회특검(royal commission) 이후, 은행들이 대출 신청서의 검증을 강화하고 있지만 여전히 허위 정보 제공 사례가 높다”고 지적했다.

부정확한 정보를 제공했다고 시인한 대출자들 중 20%는 소득을 과장했다. 또 23%는 기존 채무를 의도적으로 줄여서 신고했다. 34%는 생활비를 낮춰(under­stated living costs) 신고했다. 또 11%는 소득을 35%, 약 1/3은 24%를 과장했다. 브로커가 중개한 모기지 신청자들의 허위 정보 제공 비율이 은행을 통한 대출 신청보다 훨씬 높았다.

코먼웰스은행의 홈론 신청서 체크 리스트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