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경제
연휴 직전 유가 폭등.. 소비자 우롱시드니 리터당 $1.66, 브리즈번 $1.70.. 11년래 최고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10.03 16:53

국제 원유가격 안정세 불구 호주 정유사 ‘폭리’
5-7일 NSW 노동절, 퀸즐랜드 여왕생일 연휴 

2, 3일 미국을 비롯한 호주 등 서방 세계의 증시가 불황(recession) 공포로 휘청거리는 가운데 호주 유가는 이번 주 리터당 30-40센트 폭등해 소비자들에게 어려움을 주고 있다. 3일 국제 유가는 에너지 분야 등 거의 모든 산업의 주가 폭락으로 안정세 또는 소폭 하락세를 나타냈다. 브렌트 원유는 배럴당 $US57.77(-12.2%)을 기록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호주 유가는 지난 주 후반 또는 이번 주초 수직 상승했다. 특히 NSW는 노동절, 퀸즐랜드는 여왕 생일 연휴를 앞두고 학교 방학(2주) 기간이라 가족들의 휴가 등 차량 이동이 급증하는 시기에 맞춰 유가가 크게 올랐다. 

2일 시드니 휘발유값은 리터당 평균 166센트였다. 브리즈번은 169.9센트로 170센트에 육박했다. 퀸즐랜드자동차클럽(RACQ)은 브리즈번 지역은 주유소간 경쟁 약화로 일부 지역은 리터당 $1.70을 넘었다고 밝혔다.

이는 11년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불과 한 주 전 평균 리터당 135센트에서 30센트 이상 폭등했다. 시드니 무연 휘발유(unleaded) 값은 리터 당 무려 최고 54센트의 격차를 보였다.

5-7일 NSW는 노동절 연휴(Labour Day holiday)이고 퀸즐랜드는 여왕생일 연휴(Queen’s Birthday long weekend)가 겹친다. 성탄절 연말 연휴 전 마지막 롱위켄드이고 학교 방학 기간이라 많은 가족들이 차량 여행을 갈 것으로 보인다. 

이런 시기에 호주 정유회사들은 국제 유가의 불안정(사우디 아라비아의 정유시설 드론 폭격 등)을 이용해 폭리를 취하고 있다. 호주 달러 약세도 부분적으로 유가 앙등에 한 몫 했다.
시드니 가족은 주당 생활비(예산) 중 약 20%를 교통비로 지출한다. 연휴를 앞두고 유가 폭등으로 생활비 지출이 더욱 쪼들리는 상황이 됐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