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부동산
가장 저평가된 애들레이드.. 향후 전망 양호BIS 옥스퍼드 “3년간 11% 상승” 예측, 브리즈번 이어 2위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10.10 13:18
애들레이드

비아이에스 옥스퍼드 경제연구소(BIS Oxford Economics)는 지난 7월 향후 3년(2019-2022년)동안 브리즈번과 애들레이드의 집값 상승률이 전국에서 가장 높을 것으로 예측했다.   

브리즈번이 약 20%로 상승률 선두였고 애들레이드는 11%로 두 번째였다. 이 예측대로라면 애들레이드의 중간 가격(median property price)은 현재 49만5천 달러에서 55만 달러로 상승할 전망이다.    

그 다음은 켄버라(10%), 다윈 퍼스 멜번(각각 7%),  시드니와  호바트 4-6%로 예측됐다. 

부동산 전문가인 핫스팟팅(Hotspotting)의 테리 라이더Terry Ryder)는 전국 주도 중 가장 저평가된 주택시장(most under-rated market)인 남호주 주도 애들레이드를 미래의 투자 유망 도시로 꼽았다.

지난해 애들레이드의 188개 동네들(Adelaide suburbs) 중 65%(123개)가 상승세를 나타냈다. 이중 51개는 5% 이상을 기록했고 일부 지역은 10% 이상의 상승세를 나타냈다.  23개 동네만 중간 가격이 5% 이상 하락했다. 

연간 최고 상승 지역은 노스 애들레이드(North Adelaide, +35%, $1,165,000), 글레눙가(Glenunga, +21%, $1,185,000), 언리(Unley, +17%, $1,075,000) 등이었다. 

광역 애들레이드의 11개 지자체(Local Government Areas: LGA) 지역 중 상승세가 두드러진 LGA 지역은 다음과 같다

▲ 마리온(Marion LGA)의 9개 동네: 아스코트 파크(Ascot Park), 글렌고우리(Glengowrie), 할렛 코브(Hallett Cove), 마리온(Marion), 오할로란 힐(O’Halloran Hill), 쉐이도우 파크(Sheidow Park), 시콤 가든(Seacombe Gardens)

▲ 포트 애들레이드 엔필드(Port Adelaide Enfield)의 9개 동네: 크로이든파크(Croydon Park), 클리어뷰(Clearview), 더난코트(Dernancourt),  페리든 파크(Ferryden Park), 그린에이커(Greenacres), 노스 헤이븐(North Haven), 로즈워터(Rosewater)

▲ 찰스 스터트 지역(Charles Sturt LGA):  센트럴 애들레이드부터 해안가까지 북서 방향의 7개 동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