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사무실 전기주전자에 소변 본 남호주 공무원 해고인적서비스부 “엽기적 몰상식 행위 적발해 퇴출”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10.10 16:18

사무실에서 물을 끓이는 전기 주전자(kettle)에 소변(urine)을 본 남호주 공무원이 해고됐다. 9일 남호주 인적서비스부(Department of Human Services) 대변인은 “남호주 장애국(Disability SA) 소속의 한 공무원이 몇 달 전 이런 몰상식 행동을 한 이유로 해고됐다”고 확인했다. 

2명의 임시직 직원들이 커피 물을 끓이려고 주전자 뚜껑을 열었다가 강력한 오줌 냄새를 발견해 이른바 ‘주전자 게이트(kettle-gate)’ 소동이 벌어졌다. ‘이상한 냄새’가 난 액체는 성분 조사를 통해 오줌이었음이 확인됐다. 이어 사무실 안의 CCTV 검사 등 조사가 진행됐다.

범인 색출이 늦어지자 일부 직원들은 스티븐 먀샬(Steven Marshall) 남호주 주총리에게까지 불만 편지를 발송했고 인적서비스는 공무원 한 명을 용의자로 지적했고 결국 해고했다고 밝혔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