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전국재활용주간 ‘공병 회수’ 캠페인 장려리턴앤언 기획팀 “빈 병 반환 운동 동참” 당부
홍수정 기자 | 승인 2019.11.12 14:06

상반기 공병 수거율 1위 ‘블랙타운’ 

NSW주 공병환불제도인 ‘리턴 앤 언’(Return and Earn) 사업팀이 전국재활용주간(11월 11일~11월 17일)을 맞이해 카운슬별 빈 병 수거량 기록 세우기 운동장려에 나섰다.

11일 자넬 니스 리턴 앤 언 기획 코디네이터는 “자신의 거주지역 카운슬이 가장 높은 재활용 공병 수거율을 자랑하는 지역으로 지도에 표시될 수 있도록 최대한 많은 주민이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리턴앤언 제도는 NSW에서 배출되는 전체 쓰레기 중 음료수 용기(44%)가 최고 비율을 차지한다는 조사 결과에 따라 약 2년 전에 도입됐다. 페트병과 유리병, 알루미늄 캔 등 빈 음료 용기를 곳곳에 설치된 리턴 앤 언 공병환급자판기(reverse vending machine), 자동재활용센터(automated depot) 등에 반환하면 개당 10센트를 환불받을 수 있다. 

제도 시행 이래 640곳이 넘는 공병반환지점이 설치됐고 지금까지 26억 개가 넘는 빈 병이 반환됐다. 하루 수거 물량은 약 5백만 개로 이는 NSW 가구당 2개의 공병에 해당한다. 회수된 공병은 각종 재생원료 및 제품으로 재활용된다.

올 상반기(1~6월) 최고 회수율을 기록한 카운슬은 블랙타운(Blacktown)과 센트럴 코스트(Central Coast), 캔터베리-뱅크스타운(Canterbury-Bankstown)이었다.

공병 회수 자판기 이용 시 긴 대기 줄을 피하려면 리턴 앤 언 공식 웹사이트(returnandearn.org.au)에서 지역 수거 지점별 피크타임 이용 시간대를 확인 또는 용기를 종류별로 분류할 필요 없이 한 번에 반환이 가능한 자동재활용센터를 이용하면 된다.

리턴 앤 언 기획팀은 금주 재활용주간 캠페인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자신의 리턴 앤 언 공병 재활용 인증 사진을 SNS에 #returnandearn #nationalrecyclingweek 해시태그와 함께 게시해달라고 요청했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