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하명호 칼럼
[하명호 칼럼] 소비자 1/3 “연말 지출 줄일 것”
하명호 (자유기고가) | 승인 2019.11.28 13:06

호주 경제에 늘 청신호를 보였던  NSW(시드니 약 5백만명 포함한 인구 780만명) 경제가 근래 성장이 크게 둔화되어 연말 경기도 위축될 전망이다. 

2018-19회계연도 주별 경제성장률은 타즈마니아 3.6%, 빅토리아   3.0%, ACT준주 3,0%로 가장 앞섰다. NSW는 1.9%, 퀸즐랜드와  남호주는 각각 1.4%, 서호주 1.0%, 노먼테리토리(NT)준주 -1.5%였고 호주 평균은 1.9%였다. 

경기가 좋은 빅토리아(멜번 480만 포함 인구 638만명)는 연말연시에 기록적인 매출을 예상하고 있다. 다니엘 앤드류스 주총리의 빅토리아 노동당 주정부는 강력한 경제 정책을 통해 많은 고용 창출과 경제 성장을 주도해 비즈니스와 가정의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10월 통계국(ABS)은 빅토리아 소매업 매출이 연간 6.4%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빅토리아주는 연간 총 828억 달러로 호주 전체 소매 매출의 25.9%을 차지했다. 멜본컵(11월 첫째주)과 성탄절을 임박해  10월 한 달 매출액이 0.6% 증가했다. 주요 생산품의 해외 수출도  270억 달러를 기록했다. 

경제 성장률 1위 타즈마니아는 인구가 50만명(주도인 호바트에 21만명 거주)으로 너무 작다. 과거엔 늘 예산 적자를 기록해왔지만 2014년 자유당의 윌 홋지만(Will Hodgman) 주총리가 집권하고부터 인구가 매년 1.24% 증가했다. 시드니와 멜번에서 부동산을 고가로 판 은퇴 가족들이 주택 값이 싸고 수력 발전으로 전기값이 안정된 경치가 좋은 타즈마니아로 옮겨간 전입 인구가 늘고 있다. 
점점 집값도 오르고 있다. 그러나 실업률은 5.7%로 다른 주보다 높은 편이다. 젊은이들은 과거와 같이 다른 주로 전출을 가고 있다. 타즈마니아 주정부는 이를 막기 위해 36억 달러를 들여 도로 공사 등으로 청년층에게 직업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주 발표된 웨스팩은행 설문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54%가 연말 지출을 작년 수준일 것이라고 답변했다. 11%는 작년보다 늘릴 것이지만 35%는 줄일 것으로 답변했다. 이는 소비자 3명 중 1명이   지출액을 작년보다 줄인다는 의미이다. 소매업의 부진은 고용 감축 등 상당한 파급 효과를 준다는 점에서 우울한 예측이 아닐 수 없다. 

NSW 경기가 집값 하락,  장기 가뭄과 산불로 지난 18개월 동안 크게 위축된 것이 소매지출 하락의 주요 요인으로 분석됐다. 2018-19년 1.9%의 부진한 성장률을 기록했다. 근래 크게 하락된 주택가격이 소비심리를 크게 위축했을 것이다. 특히 계속되는 가뭄과 산불역시 소비 성향을 억제하는 동기가 됐다. 

도미니크 페로테트(Domicic Perrottet) NSW 재무장관은 “연방 정부가 주택가격 안정화를 유도하고 있고 근래 교통 인프라스트럭쳐에 정부가 공적 자금 930억 달러를 투자하고 있기 때문에 경기는 바로 회복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연방 정부의 대대적인 투자가 없는 한 경기부양은 어렵다고 경제전문가들이 입을 모은다.  
기준금리가 0.5%로 사상 유례 없는 수준으로 내려갔지만 소비성장에 큰 효과를 주지 못한다. 

NSW 실업률은 4.8%로 지난 7월 이래 가장 높다. 지난 두 달동안 36.000개의 일자리가 줄어들어 등록 실업자는 20만8500명으로 늘었다. 이 수치도 2월 이래 가장 많은 숫자다. 
ANZ 은행 조사에 따르면 지난 8월부터 건축 노동자들이 17.300명줄었다. 콤섹(코먼웰스증권) 조사에 따르면 기능직(Skilled Worker) 구인 광고가 작년 10월 보다 16.1% 급락했다. 

호주의 일하는 인구는 약 1,300만명이며 이들이 벌어들이는 돈인   국내 총생산액(GDP)은 1조6천9백억불로 세계 13위였다. 근로 인구중 보건의료분야 종사자가 13%로 가장 많고 그 다음이 소매업  9.9%, 건설 9.1%, 테크놀로지/ 전문직 과학분야 9.1%,  교육산업 8.3% 순이다. 전기, 가스, 수자원 분야는 1.2%였다.

하명호 (자유기고가)  milperra@gmail.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호 (자유기고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