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고객 돈 369만불 유용.. 3년6개월형 처벌중개업소 ‘유니크 에스테이트’ 창업자 중형 판결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11.28 13:29
부동산 중개인 니콜렛 반 윈가르덴

NSW의 부티크 부동산 중개업소인 유니크 에스테이트(Unique Estates) 창업자인 니콜렛 반 윈가르덴(Nicolette van Wijngaarden, 45)이 고객의 돈을 유용한 혐의로 3년형 판결을 받았다. 

NSW 공정거래국(Fair Trading)은 반 윈가르덴이 2016년부터 2018년 초반까지 고객의 계약금 신탁계좌(trust fund account)에서 369만 달러를 유용한 혐의로 기소했다. 369만 달러의 공금 유용 규모는 NSW 부동산 업계에서 최대 금액이다. 

존 피커링 판사는 3년 6개월형에 가석방이 금지되는(non-parole period) 단기 1년 9개월형을 판결했다. 

피커링 판사는 “부동산 중개인들에게 고객의 돈을 사적으로 유용할 경우 감옥에 간다는 점을 주지시킨다”라고 강조했다.    

2009년 창업된 반 윈가르덴의 중개업소는 NSW 북부 해안가의 휴양 도시인 바이런 베이(Byron Bay)와 시드니, 멜번에 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