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ABC 전국설문 Australia Talks】 호주에서 가장 외로운 계층은젊은층, 도심 거주자, 극우 성향,
손민영 기자 | 승인 2019.11.28 16:05

저소득층 4개 그룹 
54%만이 “외롭지 않다”.. 심각한 사회 문제로 드러나
“가족, 이웃, 교회 등 대화 시급, 무너진 공동체성 회복해야"
“빈곤, 우울증 및 정신질환 최대 원인”

주별 외로움 현황. 절반 가량의 호주인들이 외롭다고 밝혔다

호주인 5만4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ABC 설문 조사 ‘오스트레일리아 토크(Australia Talks National Survey)’에서 호주인 상당수가 외롭다고 느끼고 있으며 특히 청년, 저소득층, 도시 거주자 등 특정 그룹이 외로움으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설문 조사는 직장, 개인의 재정 상태, 성적 습관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실시됐다.

“당신은 외롭지 않습니까?(Are you lonely?)”라는 문항에 대한 답변 결과는 이 문제가 호주인에게 가장 중요한 문제임을 드러냈다.

이전 조사에서 외로움은 안 좋은 식습관, 알코올 소비, 운동 부족보다 더 사망의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흡연과 같은 수준이었다.

특히 퇴직자는 커뮤니티와 얼마나 잘 연결되어 있느냐가 재정 상태보다 개인의 육체 및 정신적 건강에 끼치는 영향이 4배나 큰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절반을 조금 넘는 54%만이 외로움을 느끼지 않는다고 밝혔다. 다음과 같은 특정 그룹이 외로움 문제로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첫째, 젊은이들이 외롭다고 응답했다. 18-24세의 청년 중 1/4이상(30%)은 “자주” 또는 “항상” 외로움을 느낀다고 답변했다. “전혀” 또는 “거의” 외로움을 느끼지 않는다는 답변은 1/3이었다. 청년층의 외로움은 자살과도 연관돼 사회적으로 심각한 문제를 초래한다. 반면 노인들은 71%가 “전혀” 또는 “거의” 외로움을 느끼지 않았다. ‘나이 든 사람이 외로울 것’이라는 사회의 통념과 다른 결과이다.

둘째, 도심 거주자들(inner city dwellers)이 외롭다고 밝혔다. 이들의 50%가 “종종”, “자주”, “항상” 외로움을 느꼈으며 지방 거주자들은 42%가 외롭다고 답했다. 대도시 거주자의 15%와 지방 거주자의 20%는 “전혀” 외로움을 느끼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결과도 대중과 거리적으로 떨어진 사람이 더 외로울 것이라는 통념과 반대되는 것이다.

외로움을 많이 느끼는 세번째 그룹은 극우 보수 정당인 원 네이션(One Nation) 지지자들이었다. 극우 정치인 폴린 핸슨(Pauline Hanson) 상원의원의 지지자중 9%가 “항상” 외롭다고 대답했다. 이는 다른 정당 지지자 비율 2%보다 훨씬 높은 수치이다.

이와 관련, ABC는 “세상으로부터 단절되었다고 느끼는 사람들이 극단적인 정치 운동에 참여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해석했다.

네 번째, 소득이 적은 사람이 더 외로움을 많이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 수입이 $600 미만은 21%가 “거의” 또는 “항상” 외로움을 느낀다고 답변했다. 반면 주당 $3000 이상의 고소득층은 10% 미만이었다. 

실제로 세계 각국의 결과를 취합해 보면 빈곤이 우울증 및 기타 정신 질환의 가장 큰 원인이다.

ABC 방송은 외로움 문제의 근본 원인으로 현대 사회에서 모든 유형의 공동체 즉, 가족, 이웃, 교회, 정당, 노조 등이 위협받는 현실을 꼽으며 이에 대한 대화를 이어갈 것을 촉구했다. 

손민영 기자  Gideon.sohn@gmail.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