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정치
호주, 파키스탄 정부 원조 중지 논란여성.아동교육 지원 등 70년 지속
손민영 기자 | 승인 2019.12.04 13:29

국제 단체 “안보 측면 어리석은 결정”

호주 정부는 지난 70년동안 지속해온 파키스탄 경제원조를 2020-21년 회계연도부터 중지하고 대신 아시아-태평양 국가들에 대한 개발 원조금을 늘리기로 했다. 파키스탄 원조는 2018-19년 3천920만 달러에서 2019-20년 1천900만 달러로 줄었고 2020-21년에는 완전 중지된다.  

호주의 파키스탄 원조는 여성과 소녀들에게 더 나은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출산 후 건강을 돌볼 수 있게 하고 성차별에 의한 가정 폭력을 예방하는 것이었다. 건강, 교육 및 소득을 기준으로 최근 UN 인간개발지수에서 178개 국가 중 150위를 차지한 파키스탄은 아시아에서 가장 가난한 국가로 분류된다.  정부에 대한 직접 원조가 중지되더라도 호주의 서아시아 지역 원조 기금 중 일부는 파키스탄의 인권 상황 개선을 위해 제공된다. 호주 외교부 대변인은 “호주는 무역, 국방, 인권, 성평등, 안보 등의 영역에서 파키스탄과 계속해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독교 원조 단체인 마이카 오스트레일리아(Micah Australia)의 팀 코스텔로(Tim Costello) 대표는 “모리슨 정부가 파키스탄을 버렸다”며 강력히 반발했다. 그는 “태평양 지역에 대한 원조를 지지하지만 파키스탄에 대한 원조를 중지하지 말아야 한다. 이번 결정은 인권 뿐 아니라 안보적 측면에서 어리석은 결정”이라고 비난했다.

호주의 해외 원조 예산은 2013년 이후 27% 줄어 현재 총 예산 중 0.82%로 1%가 안 된다. 호주는 2019-20년  태평양  지역 원조를 사상 최대 규모인 14억 달러로 늘렸다. 중국의 영향을 견제하기 위한 의도도 있다.

손민영 기자  Gideon.sohn@gmail.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