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정치
성난 산불 민심 → 모리슨 지지율 폭락불만족 11% 급증한 59%, 만족 37%.. 격차 -22%
고직순 기자 | 승인 2020.01.13 11:53

양당 구도 역전.. 연립 48%, 노동당 52%
“기후변화 무대응” 총리 취임 후 최악 반전 

10일(금) 전국 주요 도시에서 산불 위기와 호주 정부의 무대응을 규탄하는 시위가 열렸다. 시드니 시위에 항의 시민들이 스콧 모리슨 총리를 비난하는 그림과 푯말을 들고 나왔다

산불 위기의 성난 민심이 스콧 모리슨 총리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8-11일 유권자 1,5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뉴스폴(Newspoll) 여론조사에 따르면 모리슨 총리는 업무수행 만족도(performance)에서 만족(satisfied)이 37%로 지난달(12월 4-8일) 45%보다 8% 추락했고 불만족(dissatisfied)은 48%에서 59%로 11% 껑충 뛰었다. 만족과 불만족의 격차(net negative rating)가 마이너스 22%였다. 모른다는 4%(-3%)였다.

반면 앤소니 알바니즈 야당대표의 만족도는 46%로 6% 상승했다. 불만족은 37%로 4% 하락했다. 만족과 불만족의 격차는 플러스 9%였고 모른다는 17%(-25)였다. 

총리감 선호도(Better PM)도 약전됐다. 모리슨 총리가 39%(-9%)로 알바니즈 야당대표 43%(+9%)에게 뒤졌다. 

스콧 모리슨 총리가 2017년 재무장관 시절 의회 답변 때 석탄 덩어리를 들고 나와 석탄의 호주경제 기여도를 강조했다. 이 행동으로 모리슨 당시 재무장관은 기후변화에 대한 그의 안일한 인식을 드러내면서 큰 비난을 받았다

모리슨 총리의 지지율은 2018년 총리직 취임 이후 최악으로 추락했는데 빌 쇼튼 전 야당대표와 같은 수준으로 ‘가장 인기 없는(most unpopular) 상태’로 전락했다.  

정당별 선호도를 반영한 여야 양당 구도의 대결(on a two-party-preferred basis)에서 노동당이 51:49로 연립을 앞섰다. 지난해 5월 총선 이후 연립이 야당에게 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2월 4-8일 결과는 연립 52%, 야당 48%였다.    

정당별 우선 지지율(primary vote)에서 연립 40%(-2%), 노동당 36%(+3%)로 격차가 좁혀졌다. 녹색당은 12%(+1%), 원내이션 4%(-1%), 기타 8%(-1%)였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