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문화
호주, 부시파이어
윤희경 시인 | 승인 2020.01.16 12:03

호주, 부시파이어

윤희경

미친 까마귀들이 초여름부터 날아다녔다 
부랴부랴 그 날의 다이어리를 들춰보지 않아도
폭양으로 달군 핏줄 선 눈동자 
 
백만 홍위병도 아니면서
어리고 새파란 것들로부터 품어져 나오는 걷잡을 수 없는 세찬 숨소리

정월에 시위를 떠나 섣달에 도착한 긴 화살
탁! 하고 정수리에 꽂혀 금이 쭉쭉 간 오세아니아
겁나게 쏟아지는 골수며 뇌간이며 전두엽의 해체

ㅡ누가 제발 이 화살을 뽑아주세요
ㅡ단 하루 분 소나기라도

화마가 휩쓴 수백의 마을
거금을 삼키고 뒤도 안보고 달아나버린 빚쟁이들

우리는 몽땅 털렸다
하버브릿지 그믐 불꽃놀이는 싹 접기로 했다

2015 미네르바 시 등단. ‘시와 표현’, ‘미네르바’, 
‘한국동서문학’ ‘재외동포신문’ 등 다수 발표

 

윤희경 시인  kyun7884@gmail.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