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일본 크루즈선 호주인 2백여명 전세기 귀국 검토호주인 확진자 24명.. 급증 추세
고직순 기자 | 승인 2020.02.17 11:31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미국인 승객들이 17일 새벽(현지시간) 일본 하네다공항에서 귀국 전세기에 옮겨 타고 있다.

미국 가장 먼저 대피, 호주 정부 곧 발표 예상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객 중 코로나 19(COVID-19) 확진자가 355명으로 늘었으며 호주인 감염자도 24명으로 증가했다. 
호주 정부는 탑승자 중 확진자를 제외한 약 2백명의 호주 국적자들을 전세기로 대피 격리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방 정부의 국가안보위원회는 조만간 이에 대한 결정을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인 승객 약 300명이 귀국 전세기를 타기 위해 17일 새벽(현지시간) 배에서 하선해 버스편으로 하네다공항해 출국했다. 44명의 미국인 확진자들은 귀국 전세기에 타지 못한 채 회복되는 동안 일본 병원에서 머물게 된다. 미국 외 캐나다 등 다른 나라들로 비슷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이 크루즈선에서는 코로나 19 환자가 집단 발생하면서 승객들이 배에서 내리지 못한 채 열흘 이상 격리 생활을 해왔다.

한편, 중국 우한에서 1진으로 대피 전세기를 통해 크리스마스섬에 격리된 약 280여명의 호주인들(시민권자 및 영주권자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고 격리 기간이 종료되면서 17일 저녁 시드니행 비행기로 각자 집으로 귀가할 전망이다. 콴타스 전세기가 17일 오후 7.50 시드니로 출발할 예정이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