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부동산
퍼스 주택시장 침체기에서 꿈틀5년만에 일부 지역 상승세
고직순 기자 | 승인 2020.03.19 15:17
퍼스

서호주 주도 퍼스의 주택시장이 약 5년 동안의 침체기를 벗어나려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부동산분석 및 예측 전문회사 핫스팟팅(Hotspotting)이 가을 설문조사 결과에서 분석했다.

퍼스 주택시장의 매매 활동(sales activity)에서 수요 증가세를 보인 동네(suburbs)가 6개월 전 34개에서 51개로 상승했다.

매매 수요는 분기별로 조사를 한다. 퍼스 시장에서 스털링(Stirling), 시티 북부의 준달룹(Joondalup)과 워너루(Wanneroo)의 3개 권역(regions)이 상승세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특히 워너루는 양호한 인프라 여건과 높은 인구 성장률이 수요 상승 요인이다.  

스털링에서는 지난해 연간 주택 중간 가격 상승률이 케린(Carine, +6%), 우드랜드(Woodlands, +7%), 잉글우드(Inglewood)는 아파트(+9%)를 기록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