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코로나 양성’ 허위 보고한 NAB 직원 해고17일 멜번 버크스트리트 지점 빌딩 폐쇄, 방역 해프닝
양다영 기자 | 승인 2020.03.24 13:13

내셔날 호주은행(NAB) 멜번 지점에 근무하는 한 직원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위조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파장이 일고 있다. 

해당 직원으로 인해 동료 수천명이 공항상태에 빠졌고 수잔 페리어(Susan Ferrier) 최고인사담당자(chief people officer)는 “정보를 조작한 한 직원으로 인해 업무 차질 등 회사 운영에 심각한 손해를 입었다”고 설명했다. 

지난 3월 17일 버크 스트리(700 Bourke Street)에 위치한 멜번 NAB 지점 1층에서 근무하던 한 직원이 코로나 양성 반응을 확진받았다는 메시지가 나오면서 해당 건물이 전격 폐쇄 됐고 방역을 했다. 이로 인해  약 700여명의 회사원들이 재택 근무 중이다. 

그러나 이 NAB 직원은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양성 판정은 허위 보고였다. 회사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은  이 직원은 해고될 예정이다. 

페리어 최고인사책임자는 “코로나 사태로 힘들어할 직원을 위해 동료들이 배려했던 모든 것들이 물거품이 됐다”며 “더 이상 함께 일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양다영 기자  ya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