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경제
코로나 여파 호주 ‘은퇴 포기’ 증가60대 후반 예정자들 한 달 새 54% → 39% 급감
홍수정 기자 | 승인 2020.06.24 12:39

“사업부진, 퇴직연금 조기인출 등 노후자금 부족”  

코로나 팬데믹이 초래한 경기 불황과 노후자산 감소 등으로 호주에서도 은퇴를 미루는 60세 이상 고령자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기관 로이 모건(Roy Morgan)에 따르면 지난 2월 설문조사에서 ‘향후 12개월 안에 은퇴할 계획’이라고 밝힌 60~64세 호주인은 10%, 65~69세는 54%였다. 이 수치는 코로나-19 셧다운 규제가 발효된 3월 각각 8%, 39%로 떨어졌다.  

퀸즐랜드 골드코스트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글렌 데이(68)는 70세에 은퇴할 목표로 사업 일부를 정리할 계획이었다. 그는 “70세까지 2년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 빚을 떠안게 됐다. 이제 70이 아닌 75세에 은퇴해야 할 것 같다”라며 씁쓸해했다.

그는 “정부가 식당 문을 닫겠다고 발표한 순간부터 사업이 ‘무가치’로 전락했다. 고객의 발길이 끊겼다. 살아나려면 관광객이 활성화되어야 한다”라고 토로했다. 그는 정부의 ‘코로나바이러스 중소기업 보증제도’(Coronavirus SME Guarantee Scheme)를 통해 은행에서 25만 달러의 대출을 받아 간신히 연명하고 있다고 밝혔다.

린다 피치(58)의 은퇴 계획도 무산됐다. 다문화 상담분야 개인사업자인 그는 퇴직연금 중도인출로 노후자산이 10%나 감소했다며 “지금 나이로서는 부족한 자금을 회복시킬 자신이 없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오히려 상황이 더 악화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우려했다.

현재 호주산업퇴직연금(Industry Super Australia)의 대표인 그렉 컴베이 전 노동부 장관은 “자녀 양육을 병행하느라 파트타임과 임시직, 저임금 직종에 집중돼있는 여성 근로자들이 특히 충분한 노후자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며 호주 연금제도의 불평등을 지적했다.

한편 퇴직연금 또는 소득에 손실이 나더라도 정부의 노인연금(pension)이 있으니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은퇴를 앞둔 고령자들의 미래가 반드시 암울하지만은 않다는 시각도 있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