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호주인, 중국 신뢰도 23%.. ‘역대 최저’<로위연구소 여론조사> 9년째 추락세
홍수정 기자 | 승인 2020.06.25 18:18
호주인의 국가별 신뢰도. 영국과 일본이 80%를 넘은 반면 미국은 51%에 그쳤다. 중국(20%)은 러시아(24%)보다 낮아 최하위였다.

신뢰도 모리슨 총리 60%, 알바니즈 야당대표 58%
아던 NZ총리 87% ‘최고’, 트럼프 30%, 시진핑 22%
코로나로 국민 불안 심리 급등  

최근 호주인들 사이에서 중국에 대한 신뢰가 크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양국 관계가 지난 몇 년 사이 급격히 악화된 것이 주요 배경인 것으로 보인다. 

24일 공개된 호주 외교분야 싱크탱크 로위연구소(Lowy Institute)의 연례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제사회에서의 책임감’ 부문에서 중국을 신뢰하는 호주인은 23%에 불과했다. 이는 2년 전 52%에 이어 지난해 32%보다도 하락한 수준으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지난 3월 호주인 2,448명을 대상으로 글로벌 이슈에 대한 태도를 조사한 결과, 호주인들이 가장 신뢰하는 국가는 영국(84%)과 일본(82%)이었다. 미국(51%)은 절반을 겨우 넘었으며 인도(45%)와 인도네시아(36%) 등이 뒤를 이었다. 러시아(24%)와 중국(20%)이 최하워권이었다. 

세계 지도자별 신뢰도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2%로 2년 전 43%, 작년 30%에서 계속 추락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신뢰도 역시 30%로 매우 낮았다. 

호주인들이 가장 신뢰하는 세계 지도자는 제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로 87%를 기록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 대한 신뢰도는 73%로 2년 전 대비 7%포인트 상승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55%로 높지 않았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에 대해서는 10명 중 6명(60%)이 “신뢰한다”고 답변했으며 앤소니 알바니즈 야당 대표(58%)가 바짝 뒤를 쫓았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신뢰도는 6%에 최하위였다.

한편 코로나-19 전염병이 호주인들의 안보 의식에 큰 타격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인의 절반(50%)만이 “안전하다고 느낀다”라고 답변했다. 이는 16년 전 시작한 로위연구소 여론조사 사상 최저치로 2년 전 78% 대비 무려 28%포인트 하락한 것.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도 호주인들의 ‘안전 심리’는 92%를 기록했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