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경제
1백만불 주택건설 → 9명 일자리 지원‘노동집약적 특성’ 290만불 경제파급 효과
고직순 기자 | 승인 2020.06.25 18:35

정부, 증개축. 신축 대상 ‘홈빌더 지원금’ 시행

남호주의 한 주택건축 현장

호주에서 1백만 달러 상당의 주거용 건설업을 통해 9명의 일자리를 지원할 수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는 평균 32만 달러 비용의 주택 신축은 3명의 고용을 지원한다는 의미다.

국립주택금융투자공사(National Housing Finance and Investment Corporation)의 연구 보고서 ‘건설업 일자리: 주택건축의 경제 주도(Building Jobs: How Residential Construction Drives the Economy)’에 따르면 주택 건설에 지출된 1백만 달러가 전체 경제에 290만 달러의 지출 효과를 준다.  

투자공사의 내이선 달 본 사장은 “건설업은 노동 집약적인 특성(labour-intensive nature) 때문에 다른 산업의 파급 효과(일자리 창출과 GDP 기여)가 매우 크다. 여러 산업 중 비철금속(non-ferrous metal) 제조업 다음으로 승수효과(multiplier effects)가 높다. 비주거용 건설이 3위”라고 설명했다.  

코로나 팬데믹 여파로 호주에서 5월 22만7천명이 실직했다. 5월 실업률이 7.1%로 2001년 이후 최악의 수준을 기록했다.  지난 두 달 동안 82만4천명이 실직했다.  

투자공사의 휴 하티간 선임 고문(senior advisor Hugh Hartigan)은 “주택건설은 건설 인력(기술자) 외 설계, 건자재 구매, 수송 등 건설, 산업 생산이 290만 달러의 경제파급효과 중 50%를 차지한다. 건설업 급여가 35%, 15%는 소비자 지출 효과를 준다”고 분석했다.  

고용 창출 효과에서도 현장 인력(on-site jobs)의 45%를 지원하고 55%는 비현장 인력(off-site jobs)을 지원한다. 

13만4천명에게 직접 일자리를 제공하는 건설업의 고용 촉진을 목적으로 정부는 홈빌더 지원금(HomeBuilder program)을 시행 중이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