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한국계 이슬기 ACT 주의원 “나도 헤이든 성추행 피해자” 충격 폭로2013년 켄버라법대 행사 후 늦은 밤 호텔로 오라고 종용
고직순 기자 | 승인 2020.06.29 15:18

“원치 않는 성관계 제안.. 무력감, 자괴감 시달려"  
대법원 근무 6명 피해 여성 고발 본 뒤 폭로 결심  

이슬기(엘리자베스 리) ACT 주의원

ACT 준주의 자유당 소속인 한국계 엘리자베스 리(Elizabeth Lee, 한국명 이슬기) 주의원(MLA)이 그녀도 다이슨 헤이든 전 대법관(former High Court Judge Dyson Heydon)으로부터 2013년 켄버라대학 법대 행사(University of Canberra Law Ball) 때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을 했다고 공영 ABC방송이 27일(토) 보도했다.   

변호사 출신인 리 주의원은 “헤이든 전 대법관이 당시 행사 후 늦은 밤에 그의 호텔 방으로 오라고 계속 압박하면서 원치않는 성관계를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자유당 주의원 자격으로 7년 전 성추행에 대해 폭로한다고 말했다.  

지난 주 대법원은 자체 조사를 통해 대법원에 근무했던 6명의 여성 동료들(법조인들)이 헤이든 전 대법관(2003~2013년)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라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해 충격을 주고 있다. 6명 중 5명은 대법원에서 헤이든 대법관을 지원하는 법조인들이었고 1명은 다른 대법관실 소속이었다. 또 전 ACT변호사회(ACT Law Society) 회장을 역임한 ACT의 중견 법조인인 노르 블러머(Noor Blumer) 변호사도 성추행 사실을 폭로했다. 6명 중 3명은 헤이든 전 대법관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엘리자베스 리 ACT 주의원은 대법원 조사에서 확인된 6명의 피해 여성들이 아닌 또 다른 피해 주장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다이슨 헤이든 전 대법관

2016년 ACT 쿠라종 선거구(Kurrajong electorate)에서 자유당 후보로 당선된 리 의원은 “성추행 피해 사실을 밝힌 6명 여성 법조인들의 행동에 고무됐다. 이들의 용기있는 행동을 보면서 대학 강사로 일하던 시절인 7년 전 나의 성추행 피해 기억을 되새겼다. 당시 나는 스스로 어떻게 할 수 없는 무력함(felt helpless)을 느꼈다. 충격, 외로움에 나의 가치가 이게 전부일까(is this all I'm worthy of?)라는 자괴감이 들었다”라고 회고했다.  

호주 법조계는 물론 사회 전반에 충격을 준 성추행 폭로와 관련, 헤이든 전 대법관은 변호인을 통해 성추행 주장을 모두 부인하면서도 “그의 무례했던 행동이 불쾌감을 주었다면 사과한다”고 밝혔다. 

대법원은 7명 대법관들 중 2명은 헤이든 전 대법관의 스캔들을 인지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