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잡키퍼’ 수혜 현재 350만명 → 10월 140만명 감소 예상내년 1월 이후 100만명, 6개월 연장 166억불 예산 소요
고직순 기자 | 승인 2020.07.22 12:41

2주 $1500 → $1200(10-12월) → $!000(1-3월)로 줄어
구직수당도 코로나 보조금 주당 $550 → $250 감액

스콧 모리슨 총리가 21일 조정안을 발표했다

호주 정부가 일자리유지보조금(JobKeeper wage subsidy scheme; 이하 잡키퍼)을 내년 3월까지 6개월 연장하면서 약 166억 달러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9월말부터 잡키퍼는 근무 시간(주당 20시간)에 따라 두 등급으로 구분돼 차등 적용된다. 2주에 $1500의 잡키퍼를 받는 풀타임 수혜자는 9월 28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 2주 $1200, 내년 1월 4일부터 3월 28일까지 2주 $1,000로 줄어든다. 수혜자의 심사 기준(고용주의 매출 하락률)도 강화된다. 

주당 20시간 미만 파트타임 근로자는 9월 28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 $750, 1월 4일부터 3월 28일까지 $659로 줄어든다.

재무부는 수혜자가 현재 350만명에서 9월 28일 이후 연말까지 140만명으로 절반 이상 줄어들고 내년 1-3월에는 약 100만명까지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일자리유비보조금 및 구직수당 감액 일정

구직수당(JobSeeker payments)도 조정된다. 현재 수혜자는 9월 24일까지 2주에 $1,115($565 + $550 코로나 바이러스 보조금)을 받지만 9월 25일부터 12월 31일까지는 2주 $815($565 + $250 코로나 바이러스 보조금)로 줄어든다. 내년 계획은 추후 발표될 예정이다. 구직수당 수혜자들은 수당을 받으려면 8월 4일부터 월 4건 이상의 구직 응모를 해야 한다. 

이같은 감액 결정과 관련, 호주사회서비스협회(Australian Council of Social Service: ACOSS)의 카산드라 골디 CEO는 “코로나 바이러스 보조금(coronavirus supplement)이 종료될 때 기본 구직수당이 영구적으로 인상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