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호주인 건강백서] 기대수명 83세 OECD 9위여성 84.9세, 남성 80.7세
홍수정 기자 | 승인 2020.07.30 16:57

사인 1위 남성 ‘관상동맥질환’, 여성 ‘치매’ 
뇌졸중.폐암.만성폐쇄성폐질환 순 톱 5 
15-44세 사망, 사고, 유방암, 대장암 등 많아 
성인 75% 과체중 또는 비만 
흡연 인구 11.6%.. 30년전 절반 수준

호주인 평균 수명 주요 사인

호주인의 기대수명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호주보건복지연구소(Australian Institute of Health and Welfare)의 ‘2020년 호주 건강보고서’(Australia’s Health 2020)에 따르면 2016~2018년 출생 남자아이의 평균 수명은 80.7세, 여자아이는 84.9세로 여성이 남성보다 4.2년을 더 오래 살 것으로 예측됐다. 

지난 2년간 남성의 기대 수명은 4개월, 여성은 2.5개월 늘었다. 또, 호주 남성의 기대수명(life expectancy) 83세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가운데 9번째, 여성은 7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호주인 기대수명 변화


호주인의 주요 사망원인 중 1위는 남성의 경우 관상동맥질환(coronary heart disease)으로 전체 중 13%를 점유했다. 여성은 치매(dementia & Alzheimer disease)로 11%를 차지했다. 대표적인 관상동맥질환은 협심증과 심근경색, 심장마비 등이다. 

그 외 고령자의 주요 사망 원인으로 뇌졸중(cerebrovascular disease,  stroke 포함), 폐암(lung cancer), 만성폐쇄성폐질환(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 COPD) 등이 꼽혔다. 만성폐쇄성폐질환에는 폐기종, 만성기관지염, 중증 천식 등이 포함된다.

반면, 15~44세 사망의 주원인은 자살(suicides)이 1위였고 그 뒤로 중독 사고(accidental poisoning)와 교통사고, 유방암, 대장암 등으로 인한 사망률이 높았다.

호주인 성별 사망원인 톱 5

암 환자의 생존율은 높아졌다. 2012~2016년에 진단받은 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은 69%로 지난 25년간 약 18%가량 증가했다. 남녀 통틀어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전립선암(prostate cancer)과 유방암(breast cancer), 피부암(skin cancer)의 일종인 흑색종(melanoma), 대장암(colorectal cancer), 폐암이었다. 

흡연율은 감소하고 비만율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성인 흡연율은 11.6%로 1991년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비만 유병률의 경우 전체 성인의 75%가 현재 과체중 또는 비만이며 남성은 5%, 여성은 10% 미만만이 하루 채소 권장섭취량을 충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개인과 정부가 부담하는 연간 보건 의료비는 1인 평균 7,485달러로 전년보다 늘어났다. 정부의 보건의료 부문 총지출은 GDP 대비 2000~2001년 8.3%에서 2017~2018년 10%로 증가했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