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정치
“중국, 계속된 호주 압박 중단해야”영국 미국 호주 3개국 의원 190여명
고직순 기자 | 승인 2020.09.10 18:40

‘중국 관련 국제의원연대’ 명의 ‘비난 성명’ 발표
“무역 보복, 기자 강제 추방은 강압 행위” 

7일 샹하이를 경유해 8일 시드니에 도착한 빌 버틀스 ABC 중국특파원(오른쪽)과 마이클 스미스 AFR지 중국특파원

이번 주 2명의 주중 호주 특파원들(ABC 방송의 빌 버틀스 기자와 AFR(오스트레일리안 파이낸셜리뷰)지의 마이클 스미스 기자)이 도피하듯 출국해 호주로 귀국(8일)하면서 호주는 1973년 양국 수교 이후 처음으로 중국특파원 없는 시대를 맞게 됐다. 연초 미국계 저널리스트 10명이 강제 추방을 당했고 이어 6개월만에 호주 특파원 2명이 중국을 떠나면서 중국 관련 뉴스는 이제 소수의 외신에 의존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지난 2일 중국 공안당국 기관원들이 두 호주 특파원들의 집(베이징 아파트)을 방문해 “국가안보 사안에 관여돼 출국이 금지됐다”고 통보했다. 신변에 불안감을 느낀 두 호주 기자들은 다음날부터 5일동안 베이징의 주호주 대사관에 피신 형태로 머물면서 상황을 파악했다. 그래함 플레쳐(Graham Fletcher) 주중 호주 대사가 협상을 통해 심문 후 출국 가능하도록 했고 두 호주 특파원들은 샹하이를 경유해 중국을 벗어났다. ‘사실상 추방(effective expulsion)’당한 셈이다.

두 기자가 귀국한 날 중국 관영 매체들은 “호주 정부가 호주에 체류한 중국인 학자들(2명)의 비자를 취소했고 기자들(4명)을 조사하는 등 부당하게 탄압했다”고 강력한 어조로 호주를 비난했다.

이같은 사태 악화와 관련, 영국, 미국, 호주 의원 194명이 ‘중국 관련 국제의원연대(International Parliamentary Alliance on China)’를 구성해 “중국의 대호주 압박을 규탄하며 이 그룹은 호주 국민들 편에 선다”고 연대를 표시했다. 호주 정치권에서는 앤드류 헤이스티 의원(자유당)과 킴벌리 키칭 상원의원(노동당)이 여야 대표로 이 그룹에 참여하고 있다.

의원들은 “최근 중국의 호주 농산물에 대한 무역 보복은 경제적 압박으로 매우 유감스럽다. 이어 호주 저널리스트 2명을 강제 귀국시킨 결정은 중국에 도전하는 나라를 못살게 굴 것(bullying)이란 의향을 드러낸 것”이라고 성토했다. 이들은 이어 “민주주의 국가들은 강압적 외교를 분명하게 수용하지 않을 것임을 천명한다. 호혜주의(reciprocity)와 상호 존중(mutual respect)에 입각한 국제사회 질서에 이런 강압 행위는 설 곳이 없다. 국제 외교의 가치관과 기준을 다시 쓰려는 중국의 시도에대해 민주주의 국가들이 저항할 수 있도록 연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