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부동산
호주 인구증가 둔화 → 주택 건설, 임대비 ↓ 예상코비드 팬데믹 이후 이민자 유입 급락
손민영 기자 | 승인 2020.09.22 14:13

신축 2019년 16만2천호 → 2021년 10만8천호 예상 

최근 호주의 인구 증가 둔화율이 1차 세계대전 이후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여파로 주택 건설시장이 장기간 불황에 허덕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1일 연방정부 산하 전국주택금융투자공단(National Housing Finance and Investment Corporation)이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향후 3년간 주택 수요가 최소 12만9천채, 최대 23만2천채 감소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됐다.

지난 10년간 호주 인구 증가의 60%는 이민자 유입에 의한 것이었다. 그러나 국경이 폐쇄되고 국가간 이동이 제한되면서 인구 유입이 급격히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주택금융투자공단은 최악의 경우 2019년에서 2021년 사이의 인구 증가가 기존 예상치보다 21만 4000명 낮을 수 있다고 예측했다. 

이는 1차 세계 대전으로 수십만 명의 호주인들이 해외에 거주해야 했던 1916년과 1917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인구 증가가 둔화되는 것을 의미한다.

이같은 인구 증가의 감소는 주택 시장 침체로 이어질 수 있다. 

공단은 지난 해 약 16만2천 가구의 주택이 건설된데 이어 올해 13만7천 가구, 내년에는 10만8천 가구가 건설되고 2022년에는 7만2천 가구 건설에 그칠 것으로 예측했다.

공단은 “이러한 하락세가 계속된다면 건축 활동의 축소로 이어지고 호주가 불경기에서 벗어날 수 없도록 작동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공단은 인구 증가의 감소는 특히 유학생에 의존하는 도심 임대 시장에 큰 타격을 줄 것으로 보았다.

이미 멜번 CBD에서는 아파트 임대비가 3월 이후 22% 이상 하락했다. 인접한 사우스뱅크(Southbank)에서도 13% 이상 하락했다.

시드니 다링허스트의 임대비는 같은 기간 거의 25% 하락했고 더 록스(The Rocks)와 헤이마켓(Haymarket)의 임대비도 각각 15% 하락했다. 

17일 공개된 보고서에서 호주중앙은행(RBA)도 “낮은 인구 증가율과 시장에 나올 아파트 공급량을 생각해 볼 때 수년간 도심의 임대료는 예상보다 낮게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손민영 기자  gideon@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