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호주, 한국∙일본∙싱가포르 ‘여행안전지대’ 논의 시작모리슨 총리 “방역 모범국들과 ‘트래블 버블’ 구축 희망”
홍수정 기자 | 승인 2020.10.12 12:43

16일부터 뉴질랜드인 ‘무격리 호주 입국’ 허용
태평양 도서국 이어 아시아국가 순 가능성

퀸즐랜드 선거에서 야당인 자유국민당(LNP)의 유세를 지원 중인 스콧 모리슨 총리가 12일 골드코스트에서 트래블 버블 확대애대해 설명했다

호주 정부가 뉴질랜드에 이어 한국과 일본, 싱가포르, 태평양 도서국과도 ‘여행안전지대’(travel bubble)를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스콧 모리슨 총리는 “태평양 도서국 지도자들과 한국 대통령, 일본 총리, 싱가포르 총리 등 상당수 세계 정상들과 트래블 버블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트래블 버블은 코로나-19 방역체계를 신뢰할 수 있는 국가와 자유로운 상호여행을 허용하는 협약을 의미한다. 

모리슨 총리는 “코로나-19 사태에 훌륭히 대응하고 있는 한 국가로서 같은 수준의 성공을 거둔 나라들과 트래블 버블을 구축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바이러스는 아직 사라지지 않았다. 6개월 전과 다름없이 여전히 공격적”이라며 조심스러운 접근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달 초 호주 정부는 지난 6월 코로나-19 종식을 선언했던 뉴질랜드와 트래블 버블 협정을 체결했다. 우선 뉴질랜드인들의 NSW, 캔버라, 노던테리토리준주(NT) 지역 ‘무격리’ 방문을 허용하는 일방향(one-way) 트래블 버블 1단계가 오는 16일부터 시행된다. 빅토리아주 2차 확산 등으로 인해 호주인의 뉴질랜드 여행은 아직 허용되지 않고 있다.  

모리슨 총리는 11일 아시아의 모범적 방역 국가들과의 여행버블 재개와 관련, “좀 더 있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I think that is a bit further off)”라고 말했다. 따라서 뉴질랜드 다음으로 호주 정부는 호주 주변의 도서국들과 여행 제한을 헤재한 뒤 한국, 싱가포르, 일본 등과 시행하는 계획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