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18-34세 26% 시드니 → 지방 이주 계획“집값 등 생활비 부담, 쾌적한 주거환경 선호”
양다영 기자 | 승인 2020.10.13 14:29
시드니에서 서던 하이랜드로 이주를 준비 중인 니콜과 벤 멕케나 부부

도시에서 시골로 이주하는 젊은층이 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재정적인 어려움을 겪으며 도시 생활을 중단하고  지방 이주를 고려하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시드니위원회(Committee for Sydney)가 시장조사기관 입소스(Ipsos)에 의뢰한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5분의 1이 향후 몇 년 안에 인구가 밀집된 대도시에서 떠날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18-34세 연령층의 26%는 시드니를 떠날 생각이 있다고 답변했는데  50세 이상은 그 비율이 13%에 불과했다. 

지방 이주의 주요 배경은 시드니에서의 비싼 생활비 때문이다. 저렴한 집값과 보다 나은 삶의 질을 원하기 때문이다. 

서른살 동갑인 니콜과 벤 멕케나 부부((Nicole & Ben McKenna)는 시드니 남부 궐번 인근인 서던 하이랜드(Southern Highlands)로 이주를 준비 중이다. 이들은 “시드니에서는 기본적으로 작은 아파트에 50만달러 이상을 지불해야 하지만 이 돈으로 조금만 외곽으로 가면 뒷마당이 있는 집을 살 수 있다. 주변 친구들도 점차 시드니 중심에서 지방으로 거주지를 바꾸고 있다”고 말했다. 

설문 조사에서 상당수 응답자들이 이주를 고민하고 있다고 답변했지만 5명 중 4명은 시드니 삶에 만족한다고 밝혔다. 27%는 매우 만족, 54%는 상당히 만족한다고 답변했다. 

즉, 대다수는 시드니 삶의 만족도가 큰 반면 35-48세 연령층에서 다수가 코로나 기간 실업에 대한 우려와 높은 생활비로 시드니의 삶에 불만족도가 높아 지방 이주를 고려하고 있다. 

시드니 위원회의 가브리엘 멧카프(Gabriel Metcalf) 최고경영자는 “역량있는 근로자의 연령층이 도시에서 살 여유가 없다고 느낀다면 거주비 때문에 전국에서 생활비가 가장 비싼 NSW주의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저렴한 주택 신축 증대를 포함한 전반적인 정부 차원의 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시드니 거주자 1천 명을 대상으로한 설문조에서 코로나 팬데믹 기간 중 55%가 재택근무를 했다. 73%는 재택근무를 더 선호한다고 답변했다. 65%는 재택근무로 인해 더 생산적인 업무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정부 지원 정책에 대해서 73%가 긍정 평가했으며 13%가 부정적이라고 답변했다. 

양다영 기자  ya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