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문화
[문학지평 ‘시’] 해파랑 47번 코스ㅡ딸에게서
한호일보 | 승인 2020.10.15 14:27

윤희경

삼포해변을 막 출발했다고 
속초에서 보내온 아침 편지에 가을이 두 섬이다 
하얀 파도와 빨간 등대를 짊어진, 길은 이차선 
왼쪽 모래는 맷돌에서 나온 콩가루처럼 노랗다 
몇 개의 태풍을 견뎌낸 소나무가 힘차고 
바위에 부딪치는 물결에도 사연이 겹겹이다 
국난을 너머 들들 끓는 지구전에도 상하지 않은 여러 폭의 풍경 
모래알을 차면서 나도 9.4킬로를 걷는다

낚싯대 내리고 서 있는 사내의 갈고리를 지나
기암괴석 돌밭을 건너며 비로소 굳은 등줄기를 폈다
사색과 태양이 남매 같은 해파랑 길 
등대와 의자들이 반가운 친지 같다 
아이야
바다를 뚫고 가는 길에는 속도만이 최선은 아닐 거야 
옛날처럼 숨바꼭질도 하면서 
천 길 물속을 넘나들어 보자
 
다림질된 곶 앞에 해오라기 몇 마리 웅성거린다 
시월 바다에 뛰어들까 말까 
가을 하늘 속으로 날아들까 말까
할머니가 그러셨다 너무 깔끔해도 곁이 없다고 
그땐 바다가 둘둘 멍석처럼 말리는 흰 마당 같앴다
 
동네 안길, 출렁이는 황금색 억새에 어른거리는 두고 온 식구들 
낮은 기와집 앞 너른 연리지에는 
흔들리는 연잎이 귀향을 재촉한다 
아버지 손에 들려오는 학꽁치나 전어가 있었지 
엄마 손을 따라오는 두렁박 속 소라나 전복도 있었지 
빈 집을 지키는 아이들에게 구르며 달려가 
허기진 밥상을 서두르시던 
세월이 흘러도 어른거리는 자연산 회 한 접시 위로
선홍빛 해가 기울어간다
 
가을바다 누운 볕에 서둘러 가진 항에 도착했다 
고맙고 억센 2020년 가을 한 날 
갯내음이 물씬 묻어나는 해조의 편지는 
어느새 내 젖은 그리움의 무게이고 
아직도 걷고 있는 네 푸른 파도의 교차점이구나

한호일보  info@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