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브라더스 4 라이프’ 갱 두목 바삼 함지의 남동생 피살19일 오전 콘델파크 집 근처에서 총 맞아 숨져
고직순 기자 | 승인 2020.10.20 14:39

경찰 “계획된 살인”.. 남성 2명 현장에서 도주

19일 오전 멘지드 함지가 피살된 콘델파크

시드니에서 악명 높은 갱단 중 중 하나인 ‘브라더스 포 라이프(Brothers 4 Life)’의 두목인 바삼 함지(Bassam Hamzy)의 남동생 메지드(Mejid)가 19일(월) 아침 시드니 남서부 콘델 파크(Condell Park)의 집 근처에서 피살됐다. 

NSW 경찰은  총격 살인이라면서 “살인용의자들로 보이는 두 남성이 현장에서 차를 향해 뛰어가는 장면이 목격됐다. 계획적인(의도된) 총격 살인(a targeted shooting)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피살 사건 인근인 야구나(Yagoona)에서 도주용 승용차로 보이는 차량이 불에 탄채 발견됐다.

인근 야구나에서 불에 탄 승용차가 발견됐다

응급구조대가 이날 오전 7시반경 메지드 함지가 발견된 시마트 애비뷰(Simmat Avenue)로 출동했을 때 여러 발의 총상을 입을 멘지드는 현장에서 숨졌다.  

경찰은 “공개적인 총격 사건 후 반격(repercussions)이 있을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지난 1999년 바삼 함지(당시 19세)는 시드니 나이트클럽 주변에서 한 십대를 총격 살인한 혐의로 21년형 판결을 받았다. 그는 교도소에서 복무 중 극단주의 이슬람 신도가 된 뒤 갱조직 브라더스 포 라이프를 출범시켰다. 이 갱단은 시드니 남서부에 걸쳐 여러 지부를 두고 있다. 

브라더스 포 라이프의 두목인 바삼 함지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