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워홀러 줄면서 서호주 농가 노동력 부족난 심각“농장 일손 부족.. 올 여름 과일, 채소값 폭등” 경고
손민영 기자 | 승인 2020.11.23 12:07
서호주 과일농장주 프루티코의 로저 달 사장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호주 원예 산업계가 심각한 노동력 부족 문제를 겪고 있어 올 여름 과일, 채소 값이 크게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일부 서호주 농장에서는 수확, 등급 책정, 포장 작업을 할 수 있는 근로자를 구할 수 없어 최상급 채소를 가축 사료로 사용하는 일마저  발생하고 있다.

서호주에서 전체 포도의80%를 생산하고 있는 프루티코(Fruitico) 로저 팔(Roger Fahl) 사장은 “노동력 수급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과일 값이 크게 오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노동력 부족 문제가 발생하면 상품(higher quality)의 제품은 보통 해외로 나가게 돼 호주인들은 나쁜 품질의 과일을 더 비싼 값에 사야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서호주에서 당근, 양파, 브로콜리, 감자 등을 재배하는 파탄 청과물(Patane Products)의 페니 페타인 사장도 노동력 문제가 심각하다고 우려했다. 그는 “일손이 모잘라 지난 6개월 동안 수익이 80% 감소했다. 제품을 패킹하는 것조차 힘든 상황이고 앞으로는 더 악화될 것 같다”고 말했다.   

서호주 농장이 일손 부족난이 심각하다

호주 농가의 노동력 부족 문제는 팬데믹 이후 발생한 국경 폐쇄로 심화되고 있다. 수확철 노동력을 담당했던 워킹 홀리데이 비자 소지자의 유입이 중지된 것.

팔 사장은 “국경이 폐쇄되어 있는 한 주경계가 풀리더라도 노동력 부족 현상은 해결되지 않을 것이다. 오히려 주경계 폐쇄로 서호주에 머물던 워홀러들이 다른 주로 이동할 가능성이 있고 무엇보다 대부분 곧 비자가 만료돼 호주를 떠나야 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알란나 맥티어넌(Alannah MacTiernan) 서호주 농업장관은 노동력 부족이 소비자 물가 상승으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해 서호주 정부도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대안은 내 놓지 못했다.

연방 정부는 지역 농가의 노동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등학교 졸업 후 1년 휴무 프로그램 (gap-year schemes) 등을 대책으로 내놨지만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에는 역부족이다.

대도시권의 요식업소에서도 종업원이 부족해 비즈니스를 정상화하지 못하는 사례가 많다.

손민영 기자  gideon@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