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MMIGRATION 이민
다윈 CDU 유학생 60여명 호주 복귀 허용11월30일 도착 후 ‘2주 격리’ 들어가
고직순 기자 | 승인 2020.11.30 12:15

첫 파일럿 프로그램통해 입국 승인   

호주에 도착하는 유학생들이 다윈 인근의 하워드 스프링스 시설에서 2주 격리를 한다

노던테리토리준주(NT)의 다윈에 메인 캠퍼스가 있는 찰스다윈대학(Charles Darwin University: CDU) 소속 유학생들 60여명이 11월 30일(월) 아침 다운을 통해 호주에 입국했다. 

이들은 코로나 팬데믹 사태 이후 첫 유학생 호주 복귀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전세기를 통해 호주에 도착했다. 싱가폴의 저가항공사 스쿠트(Scoot) 항공기에는 중국, 홍콩, 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출신 찰스다윈대 소속 유학생들 60여명이 탑승했다. 중국의 코로나 안전 지역(low-risk cities) 출신 40여명의 중국인 유학생들이 포함됐다. 이들은 공항에서 바로 다윈 인근의 하워드 스프링스 시설(Howard Springs Quarantine Facility)로 이동해 2주 격리에 들어간다. 

이 시범 프로그램은 노던테리토리준주와 연방 정부가 승인했다. 앞서 애들레이드와 켄버라에서도 비슷한 프로그램이 시도됐지만 지난 6월 호주의 2차 코로나 감염 확산으로 중단됐다. 

찰스다윈대학 1년생인 중국인 유학생 시타오 지앙(Xitao Jiang)는 “나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호주로 돌아오는 것이 허용돼 매우 운이 좋았다”라고 기뻐했다.  

그는 27일 중국 북동부 창춘시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았고 6시간 안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출발 72시간 이내 코로나 검사(COVID-19 swab test) 결과를 대학에 통보해야 했다. 

찰스다윈대학 1년생인 중국인 유학생 시타오 지앙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