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NSW, 빅토리아주 최상 ‘AAA’ 신용등급 상실S&P, NSW AA+ 한 등급, 빅토리아 AA로 두 등급 낮춰
고직순 기자 | 승인 2020.12.08 13:22

코로나 사태로 재정 적자, 주정부 부채 악화 등 영향 

록다운 시기에 멜번 뒷골목 상권이 인파가 사라져 썰렁했다

글로벌 신용평가회사 스탠다드 앤드 푸어즈(S&P)가 호주의 빅토리아주에 이어 NSW의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했다.

지난 2003년 2월 이후 최상 신용등급 AAA를 유지해온 빅토리아주는 2차 코로나 감염 확산으로 두 달 이상 록다운을 시행하면서 심각한 경제 및 재정적 충격타를 맞자 S&P는 AA로 두 단계 낮추었다. S&P는 “빅토리아주가 록다운이 해제되면서 최근 재정 위기의 회복 가능성을 보이지만 향후 3년 안에 완전 회복은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S&P는 NSW주도 코로나 사태로 인한 재정 적자, 주정부 부채 급증 등 여파로 신용등급을 AAA에서 AA+로 한 등급 하향 조정했다. NSW도 2003년 이후 첫 하락이다.

록다운을 벗어난 빅토리아 주정부가 인프라스트럭쳐 투자를 대폭 늘리고 있다.

지난 주 필립 로우 호주중앙은행 총재는 의회 청문회에서 “신용등급 하락은 걱정하지 않는다. AAA 등급은 경제적 중요성보다 정치적 상징주의(political symbolism) 성격이 강하다. 호주 각주가 관리된 재정 정책과 중기 계획이 있다는 점이 중요하다. AAA에서 한 등급 하향 조정은 걱정하지 않는다. 보다 중요한 점은 사람들이 일자리를 갖고 있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ANZ 은행의 캐서린 버치(Catherine Birch)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빅토리아주는 록다운 여파에서 회복세로 11월 일자리 광고가 전년 동기대비 3.3% 낮은 수준이지만 연말 코로나 사태 이전을 능가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고용 시장에서 풀타임 고용의 늦은 회복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