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항공 여행 점차 재개..비행 중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은?미국 CDC “1만1천여명 조사, 비행 중 전염 가부 판단 불가” 결론
양다영 기자 | 승인 2020.12.10 15:45

WHO “전염 가능하지만 위험성 매우 낮은 듯” 추정
항공사 “기내 공기 여과시스템 탁월.. 감염 가능성 희박” 주장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오래 금지됐던 국내 여행은 주경계봉쇄 해제로 11~12월부터 본격 시작되고 있다. 사실상 올스톱 상태였던 항공사들은 국내선 취항으로 기지개를 켜고 있다. 

해외 여행은 호주 정부가 내년 3월 17일까지 금지 기간을 다시 3개월 연장하면서 아직 불가다. 호주는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국경통제 정책을 피행 중이다. 

그런 상황에서 해외 거주 호주인들의 귀국과 일부 외국인들의 사업 방문 등이 허용돼 매주 5천명 이상이 호주에 입국한다. 이번 주부터 영국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공급이 시작되며 호주인들도 해외 여행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021년 3월 이후 해외 여행의 단계적 허용에 대한 전망이 나온다.  

비행 중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안전한가? 밀폐된 기내에서 몇 시간동안 다른 승객들과 함께 좁은 기내에 있는 상황은 바이러스 전염에 완벽한 환경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반면 항공사들은 “비행 중 질병에 걸릴 위험이 낮거나 존재하지 않는다”라면서 적극 항공기 탑승을 홍보하고 나서며 해외 여행을 권장하고 있다. 

지난 9월 29일 에미레이트항공 EK448편이 두바이를 떠나 쿠알라룸푸르를 경유해 뉴질랜드의 오클랜드에 도착했다. 86명의 승객 전원이 뉴질랜드의 규정(MIQ)에 따라 2주 격리됐다. 격리기간동안 승객 7명이 코로나 양성 반응을 보였다. 유전체 분석(genome sequencing) 조사 결과, 스위스에서 출발한 2명의 승객이 감염원이었고 비행 중 최소 4명의 다른 승객에게 바이러스가 전파된 것이다.

양성 반응을 일으킨 승객들은 두바이로 가는 항공편에 탑승하기 전 72시간 동안은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오클랜드행 항공편에 탑승한 승객 중 감염원이 있던 것으로 추정됐다. 따라서 해당 승객은 EK448편 항공기 안에서 감염됐다고 보는게 합리적이다. 

그러나 항공업계에서는 “항공기에 사용되는 여과 시스템이 코로나의 위험을 제거하기 때문에 위험하지 않다”고 주장한다. 

뉴질랜드 정부 지원금으로 호주, 영국, 미국 등 학자 및 바이러스 전문가들이 두바이-오클랜드행 에이레이트항공기에서 과연 어떤 일이 발생했는가에 대해 연구를 진행했다. 

비행기에 탑승객이 1/4 정도 밖에 안 찬 상태에서 운행됐으며 동행이 아닌 이상 승객들은 넓은 간격을 두고 자리에 앉았다. 

감염원으로 지목된 두 승객은 두개의 양쪽 이동통로 중앙에 위치한 좌석 중 양쪽 좌석에 떨어져 앉았다. 비행 중 감염된 다른 승객들은 그들의 1-2줄 앞 혹은 뒤 열에 앉았다. 

감염원으로 보이는 승객의 바로 앞 쪽 2열에 앉았던 4인 가족 중 2명만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 

감염원으로부터 가장 멀리 떨어져 있었던 양성 반응을 보인 사람은 통로 건너편 3열 앞쪽에 앉아 있었으며 이 승객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기내에서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는 엄격한 항공사의 요구 사항에도 불구하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승객이 있었던 것. 

감염된 다른 승객도 바로 붙은 앞뒤 좌석은 아니었다. 오히려 감염원과 근접한 거리에 있었던 승객 중 음성 반응을 보인 승객도 있었다. 

두바이-오틀랜드 행은 17시간의 장거리 비행이었다. 장거리 비행은 더 많은 승객의 이동과 화장실, 식사 등으로 인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에 더 오래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되지만 이를 뒷받침할 명확한 근거 자료가 아직 없는 실정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CDC)가 바이러스에 감염된 1600명을 대상으로 이동경로를 파악하는데 있어 비행 중 기내에서 접촉 가능성이 있는 거의 11,000명을 조사했지만 접촉 추적의 한계로 비행 중에 전염이 일어났는지 여부를 정확히 판단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세계보건기구(WHO)는 기내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될 위험은 적지만 그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고 발표한 바 있다. 여행객 규모에 비해 적은 수의 사례를 고려하면 기내 전염은 가능하지만 그 위험은 매우 낮은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양다영 기자  ya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