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경제
시드니 서부, 센트럴코스트 첫 매입자 수요 북적NAB은행 “8-10월 대출 21% 급증.. 10년래 최상”
고직순 기자 | 승인 2020.12.17 15:42

저금리, 정부 지원책, 경제 회복 등 플러스 요인

NSW 센트럴코스트의 디 엔트런스(The Entrance)

내셔날호주은행(NAB)의 홈론대출 통계에 따르면 첫 매입자에게 가장 인기 있는 지역은 시드니에서는 서부와 NSW 센트럴코스트로 밝혀졌다. 빅토리아에서는 질롱(Geelong)의 암스트롱 크릭(Armstrong Creek), 퀸즐랜드에서는 브리즈번 남부 로간(Logan)이었다. 

NAB의 앤디 커(Andy Kerr) 주택소유 담당 임원은 “8~10월 석달동안 NAB의 첫 매입자 대출이 21% 껑충 뛰었다. 첫 매입자의 주택시장 복귀는 지난 10년동안 보지 못한 수준으로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수요 증가는 사상 최저 수준의 이자율, 첫 홈론 계약금(First Home Loan Deposit Scheme) 지원과 홈빌더(HomeBuilder) 등 정부 지원책이 한 몫 했다. 

NSW에서 시드니의 애봇츠버리는 157%, 북부 해안가 발리나(Ballina) 148%, 포트 맥쿼리(Port Macquarie) 143%, 센트럴코스트의 와이옹(Wyong) 111%, 펜리스 68%, 파라마타 66%, 켐벨타운 노스(Campbelltown North) 46%, 캄덴(Camden)과 오란 파크(Oran Park) 38% 순으로 대출이  급증했다. 지방에서는 해안가 근접 등 라이프 스타일이 중시된다.  

리차드슨 앤드 렌치 파라마타(Richardson & Wrench Parramatta)의  알프레도 디 아시스(Alfredo de Assis) 중개사는 “이렇게 많은 첫 매입자를 최근 본 적이 없다. 내 고객들(바이어) 중 다수가 첫 매입자들이다. 인지세 면제 가격 65만 달러 미만 등 인센티브가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빅토리아의 핫스팟은 멜번 서부와 질롱, 멜번 외곽 북동부 지역이다. 질롱의 암스트롱 크릭 97%, 원 폰드(Waurn Ponds) 56%, 멜번 서부 멜튼 사우스(Melton South) 38%, 첼시(Chelsea) 에디스베일(Edithvale) 60%, 단데농(Dandenong) 50%, 클라이드(Clyde) 32% 등으로 대출이 늘었다. 

퀸즐랜드에서는 브리즈번 남부 로간의 브라운 플레인즈(Browns Plains) 106%, 골드코스트  쿠메라(Coomera),  센트럴 입스위치(Central Ipswich), 브리즈번 노스 레이크(North Lakes) 지역이 첫 매입자들에게 인기 지역이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