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국경개방 불투명 전망.. 관광업계 ‘정부 대책 마련’ 촉구“국내 영업만으로 회복 불가능, 주경계 봉쇄 큰 장애”
홍수정 기자 | 승인 2021.01.20 15:06

재무장관 “잡키퍼 연장 불가”, 모리슨 “검토 중”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관광업계가 백신이 출시되더라도 국경 봉쇄는 장기간 지속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자 정부에 재정적 지원 대책을 요구했다.

최근 브렌던 머피 연방 보건 차관보는 백신이 보급돼도 올해 안에 국경 개방은 시기상조라고 전망했다. 국경 봉쇄 해제 여부는 백신 접종 시행 결과와 국제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신중히 결정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에 마지 오스몬드 관광운송포럼(Tourism and Transport Forum) 대표는 “의료계의 조언은 존중하지만, 역대 최악으로 입은 타격을 국내 관광 수입만으로 회복하기는 어렵다. 최소한 국경이 개방돼야 작은 희망이라도 걸어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관광운송포럼에 따르면 호주를 방문하는 중국 관광객 1인당 평균 지출액은 약 8,500달러다. 국내 여행의 경우 호주인 1인당 약 1,500달러를 지출했다.

오스몬드 대표는 국내 주경계 봉쇄에 대한 정부 차원의 획일적 제도 마련을 촉구했다. 연방정부 측에서는 코로나-19 핫스팟에 대해 전국적으로 일관된 기준을 추진하고 있지만 각 주/준주별로 서로 다른 기준을 세워 주경계 통행을 규제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로인해 혼동을 주면서 다른 주 여행을 계획했던 국내 소비자들 중 취소가 늘고 있다. 

오스몬드 대표는 또한 3월에 종료되는 일자리유지보조금(JobKeeper) 외 추가 재정적 지원을 요구했다. 그는 “국경이 개방됐을 때 관광산업의 온전한 재개를 위해서는 항공∙여행업계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조시 프라이든버그 연방 재무장관은 “일자리유지보조금은 애초부터 임시지원금으로 도입된 제도였다. 더는 연장할 수 없다”라며 “정부는 지역 관광기금, 여행사 현금 수혈 등 관광업계를 위해 충분히 다양한 특별지원책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한편, 스콧 모리슨 총리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관광여행업계에 지원금을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 중임을 시사했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