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경제
호주산 보리 멕시코 ‘첫 출하’양조용 3만5천톤 수출.. “신시장 개척 순조로운 출발”
홍수정 기자 | 승인 2021.01.21 14:57

러시아 밀 수출 제한 호주 업계 ‘호재’

최근 중국이 호주산 보리에 고율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해 상당수의 국내 곡물 수출업체가 직격탄을 맞은 가운데 신시장 개척에 청신호가 켜졌다.

서호주 곡물업체인 CBH그룹은 약 3만5천 톤에 달하는 양조용 보리(malt barley)를 선적한 화물선이 멕시코를 향해 출하됐다고 밝혔다. 호주 곡물 업계에서 멕시코 시장으로 수출한 최초 사례다.

CBH그룹의 제이슨 크레이그 최고무역책임자는 “아직 초기 단계지만 앞으로 새로운 국제시장을 더 많이 개척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이어 “사우디아라비아가 잠재력 높은 신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호주산 보리가 사우디아라비아의 최대 무역국인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산 보리보다 월등한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고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보리 시장으로 연간 700만 톤에 이르는 보리를 수입한다.

가축 사료용 보리업계에도 희소식이 있다. 올해 태국과 베트남에 대한 호주산 사료용 보리 수출량이 2배로 증가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한편, 세계 최대 밀 수출국인 러시아의 최근 수출 억제 조치에 따른 밀 가격 상승이 호주 농가에는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코먼웰스은행의 토빈 고레이 상품분석가는 “지난 몇 년간 세계 밀 생산량은 감소했지만 호주 밀 농사는 10년간 큰 수확을 거두어오고 있다. 중동과 동남아시아 시장에 대한 러시아산 밀 수출량 감소가 호주의 신시장 곡물 수출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