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경제
2020년 중국의 대호주 투자 61% 곤두박질10억불 그쳐,, 2016년 165억불의 6% 수준 불과
고직순 기자 | 승인 2021.03.02 14:03

호주내 중국 자회사들 투자가 81% 점유
외교 및 교역 갈등.. 호주 농업피해 370억불 추산  

호주 재무부가 지난해 중국 기업 멩니우의 호주 라이온 낙농회사 인수를 불허했다

호주와 중국의 외교 및 교역  분쟁 여파로 양국 교역이 지난 61%나 격감했다. 

이번 주 발표된 호주국립대(ANU)의 중국투자 호주테이터베이스(Chinese Investment in Australia Database: CHIIA) 통계에 따르면 2020년 중국의 대호주 투자가 10억 달러 약간 넘는데 그치면서 지난 6년동안 최저 수준으로 하락했다. 10억 달러는 2019년 26억 달러의 38% 수준이며 정점기였던 2016년 165억 달러에는 6%에 불과하다.

투자건(숫자)으로도 20건에 그쳤다. 5년 전 111건의 투자 프로젝트가 진행됐었다.  

이같은 투자 격감은 코로나 사태의 영향도 있지만 호주 정부의 중국 투자 규제 강화 등 양국간 정치.외교 갈등이 가장 큰 요인이다. 호주 정부는 2020년 해외투자법을 개정해 국가안보 리스크(national security risk)를 만든다면 기업 매매를 불허하는 등 거부권한을 대폭 확대했다.  

2020년 중국의 대호주 투자 중 대부분인 86%가 이미 호주에 진출한 중국 기업들이 한 투자였다. 이는 해외 기업의 직접 투자라기보다 중국 기업의 호주 자회사들(Australian subsidiaries)을 통한 기업 매입이 주류를 이뤘다.  

CHIIA가 기반을 둔 동아시안경제연구소(East Asian Bureau of Economic Research)의 소장인 샤피로 암스트롱 박사(Dr Shiro Armstrong)은 “2019년 91% 투자가 호주에 있는 중국 기업의 투자였다. 이런 패턴이 강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엔에 따르면 코로나 팬데믹의 해인 2020년 세계적으로 해외 직접 투자가 42% 격감했다. 중국의 대호주 투자는 이보다 더 하락했다. 중국은 호주산 소고기, 보리, 롭스터, 석탄, 포도주의 수입을 사실상 금지하고 있다. 코로나 사태와 홍콩 이슈 관련, 호주의 해외간섭법안이 주요 배경이다.  

양국의 외교 및 교역 갈등으로 인한 호주 농업의 손실은 약 370억 달러로 추산됐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