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부동산
NSW 개발기획부, 시도티 의원과 개발회사 빌버지아 ICAC 조사 의뢰‘로즈이스트재개발’ 관련 부당 개입 혐의
고직순 기자 | 승인 2021.03.11 15:17

“멋대로 용도변경.. 특정 회사 이익 커져”

시드니 이너 웨스트 지역인 로즈 이스트 재개발(Rhodes East redevelopment)과 관련, 개발기획부(Dept. of Planning)가 존 시도티 지역구(드럼모인) 주의원과 개발회사 빌버지아(Billbergia)를 NSW 반부패조사기관인 ICAC에 조사 의뢰했다.

이번 주 시드니모닝헤럴드지에 따르면 시도티 전 체육부 장관이 아파트 개발회사인 빌버지아에 이익을 주려고 수십억 달러 규모의 개발계획에 부당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부당 개입은 기획부 고위 관료들과 빌버지아의 주기적 만남을 주선하는 등 도움을 준 혐의다. 
 
시도티 의원은 지난 2018년 10월 그의 드럼모인 지역구 사무실에서 개발기획부의 고위 관료들과 빌버지아 관계자들의 미팅을 주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계획 변경 전인 2018년 7-11월 사이 빌버지아는 고위 관료들과 6회 미팅을 가졌다. 로즈 이스트에 상당한 부지를 소유한 빌버지아는 지역사회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수백채 아파트를 더 신축할 수 있도록 로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시도티 의원은 개발 확대를 지지한 지 몇 달 후인 2018년 6월  드럼모인의 워터프론트 고급 식당안 아쿠아 루나(Aqua Luna)에서 기금모금 만찬을 주최했다. 그는 8만6500달러를 모금해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 다음으로 두 번째 고액 기부금을 조성했다. 빌버지아의 임원들과 개발회사의 당시 로비스트도 이 모임에 참석했다.

2019년 NSW 선거에서 자유-국민 연립이 3연속 승리로 재집권에 성공했다. 선거 후 빌버지아는 “우리의 인프라 우선 전략이 지역구 의원의 강력 지지를 받고 있다”면서 롭 스토크스 신임 개발기획부 장관과 면담을 요구했다.   

로즈 이스트에 부지를 갖고 있는 소유주들은 “종전까지 로즈 이스트의 창고나 공장은 ‘개발불가(undevelopable)’였지만 개발회사가 여러 부지를 소유하면서 개발 가능으로 변경됐다. 용도가 제멋대로 조종(gerrymandering zoning)돼 개발회사가 약 5천만 달러의 이익을 더 얻을 수 있도록 했다”고 비난하고 있다.
3층 창고 소유주인 롭 배리(76)는 은퇴 계획의 일환으로 20여년 전 리드 스트리트(Leeds Street)에 건물을 샀다. 그는 “개발계획의 변경 때문에 부지를 개발회사에 최저 가격으로 매각하는 것 외 다른 방도가 없게 만들어졌다”고 강력하게 불만을 나타냈다.
커피 로스팅 회사를 경영하는 사업주 로스 쉬넬라(Ross Schinella)는 “주정부가 소규모 토지 소유주들의 걱정을 무시해왔다. 단지 한 개발 회사가 승자가 돼 모든 개발이익을 다 챙길 것”이라고 비난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