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멜번공항 국제선 입국 4월 8일 재개백신 맞은 방역 요원 4천명 투입, 시설 점검
홍수정 기자 | 승인 2021.03.26 12:53

격리시설 내 PPE 규정, 수화물검사 강화

빅토리아 호텔 격리시설 관리 문제로 중단됐던 국제선 입국이 다음 달 8일 재개된다.

25일 빅토리아 정부는 최근 집단감염의 원인이자 멜번 3차 봉쇄까지 초래한 호텔 환풍기(ventilation)를 전면 보수 중에 있으며 부활절 연휴 이후 4월 8일부터는 해외 입국자들을 다시 안전하게 수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멜번 홀리데이 인(Holiday Inn), 파크 로열(Park Royal) 등의 격리시설에서 문이 열리고 닫히며 생긴 실내 공기압 차이, 낙후된 객실 컨디션, 냉방기구 문제 등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가 공기 중 전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문제에 따라 격리시설에 입국자를 수용할 수 없게 되자 주정부는 멜번행 국제선 입국 자체를 전면 금지했다. 

현재 1차 백신을 맞은 방역 요원 4천 명이 투입돼 호텔 냉방 및 환풍기 시스템 점검 작업을 진행 중이다. 국제선 입국이 재개되면 우선 매주 800명부터 시작해 추후 1,120명으로 수용 인원이 늘어날 전망이다.

빅토리아 주정부는 또 더욱 엄격한 개인보호장비(PPE) 규정을 적용할 방침이다. 호텔에서 지정한 ‘레드존’(감염 위험구역)에 들어가는 모든 사람은 N95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격리기간 중 4차례 진행되는 코로나 진단테스트를 위해 객실에 입장할 때는 최대 5분 이상 머무르지 않도록 권고된다.

게다가 호텔 투숙객이 사용하던 연무식 흡입 보조기구 네뷸라이저(nebulizer)가 감염 확산의 한 요인으로 파악되면서 멜번 국제공항의 수하물검사 및 검역 절차도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일각에서는 호텔격리시설 관리체계를 신뢰할 수 없다며 자가격리로 전환해줄 것을 요청했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