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경제
우버이츠 보고서 "배달원 시간당 수익 $21 이상" 주장운송노조 “비용 공제하면 시급 $10.42.. 최저임금 절반 수준” 반박
이용규 기자 | 승인 2021.04.08 16:03

우버이츠(UberEats)가 팬데믹 기간에 5만 9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했고  소속 음식배달원이 시간당 평균 $21.55을 벌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우버는 호주에서 비즈니스를 점검하기 위해 글로벌 경영 컨설팅 기업 액센츄어(Accenture)에 의뢰해 작성한 이 보고서를 최근 발표했다.

이 보고서 내용은 플랫폼 종사자들이 저임금에 시달리고 있으며, 그들의 근로조건에 불만을 품고 있다는 노동당과 노동조합이 주장과는 사뭇 다르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버이츠 종사자의 80% 이상은 긱 형태(gig-style)의 업무에 만족한다고 답변했다. 90%는 근무 시간의 유연성이 부업과 학업 등 다른 일들과의 균형을 맞추는 데 도움이 된다고 여겼다.

매트 덴먼(Matt Denman) 호주 우버이츠 사장(general manager)은  "우버이츠가 주는 것과 같은 유연성을 제공하는 일자리나 이만큼 빠르게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일자리는 거의 없다"고 주장하며  "이러한 결과는 많은 사람이 온디맨드(on-demand) 일에 접근한다는 이점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준다"고 자평했다.

온디맨드는 공급이 아니라 수요에 맞춰 즉각적인 맞춤형 서비스를 정보통신 인프라를 통해 제공하는 시스템 또는 전략을 말한다.

액센추어의 '모두를 위한 배달 일 창출(Making Delivery Work for Everyone)' 보고서는 우버이츠 플랫폼이 팬데믹 기간 동안 구직 활동에 매우 중요했다고 밝혔다. 

조사 응답자의 60%는 "이력서, 면접, 사전 경험 요건 등 장벽이 뒤따르는 전통적인 고용에 접근하기 어려웠다"고 지적했다.

음식배달원의 4분의 3 이상이 비자 상태 탓에 일자리유지보조금(JobKeeper)과 같은 정부 지원을 받지 못했다.

10명 중 6명은 재정을 충당하기 위해 일을 시작했고, 3명 중 1명은 팬데믹 기간에 배달 플랫폼에서 일하는 시간을 늘렸다.

음식배달원은 시간당 평균 비용을 공제하고 나면, 자동차로 배달하면 시간당 $20.74, 자전거와 오토바이를 이용하면 $21.97을 버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마이클 케인 운송노조(TWU) 위원장은 "TWU는 음식배달 노동자가  비용을 쓴 후 최저임금의 거의 절반(시간당 $10.42)을 받는다는 자체 조사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버의 주장대로, 이 기업의 노동자가 최저 임금 이상을 벌고 있다면, 모든 노동자에게 일한 시간만큼 지급하는 철저하게 법적으로 강제된 책무를 다하는 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이용규 기자  yklee@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