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경제
코로나 여파로 ‘식료품값 오름세’소비자물가 3.8% 상승, 세계금융위기 이후 최대
홍수정 기자 | 승인 2021.09.13 13:30

용량 줄여 판매하는 ‘슈링크플레이션’ 만연

식료품 가격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식료품 가격이 올라 가계 생활비에 부담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
 
호주의 1년간 소비자물가지수(CPI)가 3.8% 상승했다. 이는 2008년 세계금융위기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로 지난 한 분기에만 0.8%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통계국(ABS) 데이터를 보면 코로나 팬데믹 시작 이후 18개월간 가정의 과일•채소 지출비가 3% 증가했다.
 
소매 및 소비자 솔루션 업체 리테일 닥터 그룹(Retail Doctor Group)의 브라이언 워커 대표는 “코로나-19가 전 세계 식품 제조산업에 ‘우주적 변화’(cosmic shift)를 일으켰다. 최근 원재료 가격 인상으로 제품가를 올리는 대신 크기나 중량을 줄여 판매하는 ‘슈링크플레이션’(shrinkflation) 현상이 만연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국경 폐쇄, 농업 및 운송인력 부족, 유가 인상 등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결과가 식품 가격 인상에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항공편 운항이 제한되면서 물류 운송비 부담이 크게 늘었다. 컨테이너 가격은 평소의 4배까지 치솟았다.
 
지난달 대형마트 콜스의 스티븐 케인 사장은 2020~21 회계연도 실적을 발표하면서 제품가격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여러 공급업체가 원자재 및 운송비 상승을 호소하며 소비자가 인상을 요청해오기 시작했다. 하지만 추후 국경이 재개방되면 공급이 다시 증가하고 가격이 정상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