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부동산
시드니 노던비치, 동부 해안가 지역 집값 상승률 최고연간 아발론 61%, 스트라스필드사우스 55%, 뉴트럴베이 52% 폭등
고직순 기자 | 승인 2021.11.11 15:19

“인기 지역, 시세보다 고가 지불 가능성 높아” 경고

시드니 노던비치 모스만의 해안가 고가 주택

시드니에서 지난 1년동안 무려 44%에서 61%까지 집값(중간 가격)이 폭등한 곳은 거의 대부분 동부와 노스쇼, 노던비치의 해안가 지역이었다. 

바이어 에이전트인 바이어즈바이어즈(BuyersBuyers) 공동 창업자 피트 워젠트(Pete Wargent)는 “경쟁이 매우 치열한 상승 지역일수록 시세보다 훨씬 높은 가격으로 지불할(overpaying) 수 있는 위험이 크다”면서 시드니에서 노던비치(the Northern Beaches), 동부 지역(Eastern Suburbs)과 이너 웨스트(Inner West)의 9개 지역을 대상지로 꼽았다. 

9개 지역은 노스 본다이, 도버 하이츠, 사우스 마루브라, 스트라스필드 사우스, 모스만, 뉴트럴베이/키리빌리, 발골라, 맨리, 아발론이다. 중간 가격(median price)이 연간 44.6%(도버 하이츠)부터 61%(아발론)까지 폭등했다. 9개 지역 중 스트라스필드 사우스(+55.7%)만 이너 웨스트 지역이고 나머지 8개는 노던비치 5개, 동부 3개로 해안가 지역이 최고 강세임을 재입증했다.  

2021년 시드니 집값 최고 상승 지역(BuyersBuyers 통계)

워젠트는 “시세보다 너무 높은 가격을 주고 산 경우, 주택경기의 호황에서도 손실 발생 가능성을 완전 배제할 수 없다. 종전 등락 주기에서도 이런 현상이 반복됐다”고 경고했다. 그는 “바이어들에게 감정을 억제하고 냉철함을 유지(keep a cool  head)하면서 철저하게 지역을 연구, 분석하고 적정 가격을 지불하라”고 당부했다. 

그는 만약 이상적인 주택(AAA property)을 살 재정적 여유가 부족하면 해당 지역에서 예산에 맞는 것을 고르도록 권유했다. 매입 후 증개축 등 여러 옵션이 가능하지만 지역(the location)은 바꿀 수 없기 때문이다.  

부동산시장 연구회사 리스크와이즈 프로퍼티 리서치(RiskWise Property Research)의 도론 헬레그(Doron Peleg) 창업자는 “아무 부동산이나 매입해서 이익을 남기는 시대는 이제 끝나고 있다. 시드니에서 1년 전 시세보다 10%를 더 지불했다면 20% 이상 오른 지금 상황에서는 여전히 10% 이상 이익을 남길 수 있다. 공급이 부족했던 시기에는 바이어들이 질과 무관하게(regardless of its quality) 거의 모든 부동산에 관심이 있었다. 그러나 가격 오름세가 둔화되거나 소폭 하락이 예상되는 2022년에는 과도한 가격 지불로 상당한 후유증을 겪어야 할 수 있다. 질적으로 낮은 부동산은 가격하락에 더 민감해질 수 있다”고 주의를 촉구했다.  

과도한 값을 지불한 경우, 이익을 남기려면 상당 기간 보유해야한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Endo Lee 2021-11-18 20:16:32

    50프로나 뛰었다고 한것을 믿을수 있을려나 모르겠네요. 스트라스필드 사우스 같은 경우엔 고속도로와 주위에 공장이 너무 많아서 소음도 그렇고 숨쉬기도 힘듭니다. 텅빈 집만 수두룩합니다 누가 공장지대 고속도로 낀 지역에서 살고 싶겠어요. 1밀리언짜리 집을 1.5밀리언에 광고를 올렸다고 해서 올랐다고 말하긴 그렇죠 안팔리는거 뻔한데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