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부동산
최고 +8%, 최저 -10%... 엇갈린 새해 집값 전망SQM리서치 4-8% 상승, 스티브 킨 교수 5-10% 하락 예상
권상진 기자 | 승인 2018.01.11 17:29
경제 전문가들은 2018년 호주 주택가격 전망에 대해 최대 8% 상승부터 10% 하락까지 다양한 예측을 했다.
 
ABC뉴스가 6명의 전문가를 대상으로 주택가격 전망을 조사한 결과, SQM리서치의 루이스 크리스토퍼(Louis Christopher) 사장이 가장 낙관적인 4-8% 상승을 예측했다. 반면 런던 킹스턴대의 스티브 킨(Steve Keen) 교수는 가장 비관적인 5-10% 하락을 전망했다.
 
BIS옥스포드이코노믹스의 로버트 멜로 사장은 1-2% 상승, 투자은행 UBS 수석 경제학자인 조지 더레뉴(George Tharenou)는 0-3% 상승을 예측했다. 반면에 코어로직(CoreLogic)의 연구 책임자인 카메론 쿠셔는 2-3% 하락을 예상했다. 부동산 광고 웹사이트 REA그룹의 네리다 코니스비(Nerida Conisbee) 구체적인 수치를 제시하지 않고 중립적인 입장을 취했다.
 
● “기준금리 올라도 3-6% 상승” = 루이스 크리스토퍼 사장은 기준금리가 변하지 않고, 경제가 안정적이며, 호주금감원(APRA)이 추가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는 전제하에 전국 주택가격이 4-8% 상승할 것으로 예측하며 주도별 가격도 전망했다.
 
주도 가운데 호바트가 8-13%의 최고 상승이 예상됐다. 멜번 7-12%, 캔버라 5-9%, 시드니 4-8%,브리즈번 3-7%, 퍼스와 다윈 1-4%, 애들레이드 0-4% 순이었다. 
 
그는 올해 기준금리가 0.25%나 0.5%포인트 인상될 경우에도 전국 주택가격은 동일한 3-6% 상승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급격한 이민 감소나 경제 하락이 가격 조정을 야기할 수 있지만 2018년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시드니 시장이 약 40% 고평가 됐다”면서도 “시장이 고평가 됐다는 이유만으로 가격이 즉시 조정받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자 → 원리금 상환으로 하락 유발할 것” = 스티브 킨 교수는 주택 투기 활동이 심한 시드니와 멜번이 가격 하락을 주도하며 전국 평균 5-10% 떨어질 것으로 관측했다.
 
킨 교수는 수급 불균형 보다 가계 부채 증가가 주택가격 상승의 핵심 요인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호주 가계부채 수준이 2002년 국내총생산의 80%에서 2016년 123%로 급등했다. 이는 2015년 아일랜드의 최고 117%를 추월한 것”이라며 호주의 가계 부채가 정점에 근접했다고 지적했다. 가계부채의 상당 비중이 홈론의 3분의1 이상을 차지하는 이자만 상환하는 주택대출이다.
 
그는 이자만 상환하는 주택대출이 원리금 상환으로 전환되면 상환액이 35-50% 급등하는데 이런 원리금 상환 전환자가 증가해 주택가격 하락을 유발할 것으로 보고 있다.
 
“2년간 시드니 10-15%, 멜번 5-10% 하락” = 카메론 쿠셔는 “전국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이다. 광역 시드니가 가격 하락을 주도하고 멜번은 하반기에 하락할 수 있다”면서 “시드니 일부 지역은 올해 5-6%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주택 매물 증가, 홈론 조건 강화, 주택 구입 투자자 감소를 주택가격 추가 하락의 이유로 제시하며 향후 2년간 시드니 10-15%, 멜번 5-10% 하락을 예상했다. 지속적인 하락세를 겪은 퍼스는 올해 가격이 보합세에 머물 것으로 관측됐다.

권상진 기자  jin@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