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부동산
시드니 북부, 남부 주택경락률 급락“대출 규제, 아파트 공급과잉 주원인”
이승훈 기자 | 승인 2018.04.16 15:18

시드니 일부 교외 지역의 주택경낙률이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전문정보업체인 도메인에 따르면 시드니 북부 해안지역의 주택경락률은 올 2월 이후 51~63%를 기록했다. 지난해 3월 분기보다 크게 악화됐다.

지난해 3월 분기 린필드(Lindfield)의 경락률은 93.1%였지만, 올해는 50%로 급락했다. 또 라이드(Ryde), 타라무라(Turramurra) 및 이스트우드(Eastwood)는 역시 구매자의 관심이 크게 떨어졌다.
이같은 경락률 급락은 북부 지역 뿐만이 아닌 다른 지역에서도 동일한 나타나고 있다. 시티와 동부지역의 경락률은 지난해 79.3%에서 올해 64.9%까지 급락했다. 

또 특정 지역의 경우 이같은 현상은 더욱 심하게 나타났다. 

시드니 남부의 브라이튼 르 샌드(Brighton-le-Sands)도 70%에서 46.3%, 마스콧(Mascot)은 43.5%까지 추락했다.

AMP의 쉐인 올리버 수석경제학자는 “APRA(호주금융감독원)의 대출기준 강화와 아파트 공급이 늘어나면서 주택경매에 대한 구매자들의 신뢰가 낮아진 것이 그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북부 교통요지인 혼스비(Hornsby)도 이런 현상은 더욱 심하게 나타났다. 지난해 3월 분기 86.4%였으나 올해는 단 14채의 주택만이 경매에서 거래됐다.

혼스비 LJ후커의 닉 에디슨 중개인은 “이 지역 내 대규모 아파트들이 들어서면서 물량이 과잉공급됐고 주택경매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쳤다”고 말했다. 

레인 핸 혼 혼스비의 크리스 홉킨스 사장도 “분명 1년 전에는 시장이 활기를 띠었다. 경매시장에 구매자들을 보내는 것은 쉬운 일이었다”며 “그러나 최근 이 지역은 경매 물량이 급속하게 쌓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올리버 이코노미스트는 “수 백 채의 대규모 아파트 공급이 늘어나면서 경락률이 계속 하락하고 있다”며 “장기적으로는 다시 경락률이 올라가겠지만 단기적으로는 고통의 시간을 겪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승훈 기자  leepd@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